"AZ백신 3대 가짜뉴스, 모두 거짓"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AZ백신 3대 가짜뉴스, 모두 거짓"

입력
2021.05.11 11:59
수정
2021.05.11 13:58
0 0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에 대한 허위정보가 급속하게 퍼지자 정부가 "가짜뉴스"라며 적극 반박하고 나섰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1일 "최근 인터넷이나 카카오톡 등에서 AZ 백신에 대한 과도한 불안감을 조성하는 허위정보가 돌아다니고 있다"며 "이로 인해 접종을 기피하는 경향이 나타나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11일 오전 울산 남구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이 선제적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검사를 받고 있다. 뉴시스

손 반장이 언급한 가짜뉴스는 크게 3가지다.

가짜뉴스① AZ 백신 맞고 수십 명 사망

우선 AZ 백신을 맞고 수십 명이 사망했다는 것이다. 실제 전날 0시 기준 AZ 백신 접종 후 사망신고는 51건에 달했지만, 이는 화이자 백신(44건)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을 뿐 아니라 이 중 백신과의 인과성이 인정된 건은 단 1건도 없다.

가짜뉴스② 정부가 AZ 백신 부작용 인정하지 않아

두 번째는 AZ 백신 부작용을 정부가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손 반장은 이에 대해 "이상반응으로 신고된 사례는 독립적으로 구성된 의과학자들로 이뤄진 전문위원회에서 세계 표준 기준에 따라 심의한다"며 "우리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서도 지원 폭이 가장 넓다"고 반박했다.

다만 이상반응 신고 건수 대비 백신과의 인과관계가 인정되는 비율이 상당히 낮은 것은 사실이다.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 신고 건수는 전날 0시 기준 1만9,705건이고, 이 중 9일까지 코로나19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심의를 거친 156건 중 2건만 인과관계가 인정됐다. 150건은 명확한 인과성이 없거나 인정되기 어렵다고 봤고, 4건은 판정 보류 상태다.

인과관계 입증이 쉽지 않은 만큼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한 포괄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질병관리청은 전날 근거자료 불충분 등으로 인과성을 인정하기 어려운 사례에 대해 1인당 1,000만 원 한도로 치료비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가짜뉴스③ 선진국에서는 AZ 백신 접종 않는데 우리나라만 접종

또 다른 가짜뉴스는, 선진국에서는 AZ 백신을 접종하지 않는데 우리나라와 아프리카에서만 접종한다는 것이다. 손 반장은 "AZ 백신은 세계 130개국 이상에서 접종하고 있다"며 "독일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총리 등도 AZ 백신을 접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나라에서 AZ 백신 접종 후 수십 명이 사망하면 이 자체가 세계적 뉴스이고, 이 경우 외신에서 취재경쟁이 벌어지겠지만 현재 그렇지 않다"며 "고령층은 예방접종을 하는 게 본인의 생명을 위해 절대적으로 이익이기 때문에 반드시 접종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진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