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1인가구에 IoT 플러그 설치...전기량으로 위기 파악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천, 1인가구에 IoT 플러그 설치...전기량으로 위기 파악

입력
2021.05.11 09:29
0 0

인천시가 취약계층 1인가구에 설치한 IoT 돌봄플러그.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취약계층 1인 가구에 위기상황 예방을 위한 ‘IoT돌봄플러그’ 설치를 완료하고 본격적으로 돌봄을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시민이 제안해 추진하는 주민참여예산사업으로 전국 광역단체로는 처음 실시한다.

시는 지난 2월부터 1,000명의 설치대상자를 선정했고, 사망·전출·장기입원 등 8명을 제외한 992명의 1인가구에 설치를 완료했다.

또 긴급문자 수신대상자로 담당공무원을 비롯해 통ㆍ리장, 명예사회복지공무원, 지인 등 1,984명을 지정했으며 위험군 알림문자 총 2,423건(4월말 현재)을 전송해 유선안부 등 돌봄서비스를 실시했다.

loT돌봄플러그는 전기량 및 조도 변화량을 체크해 실시간으로 위기상황을 예방할 수 있다. 가정에서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멀티탭 형태로 TV, 컴퓨터 등 가전제품 전원에 연결하면 돼 다른 센서류와는 달리 감시 받는 느낌도 적어 심리적으로 편안하다.

신순호 시 생활보장과장은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코로나19로 더욱 소외되고 있는 위기가구 등 취약계층 돌봄에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범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