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들어 우울증 있으면 녹내장에 더 취약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나이들어 우울증 있으면 녹내장에 더 취약

입력
2021.05.05 08:27
0 0

나이들어서 우울증이 생기면 실명 유발 질환인 녹내장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게티이미지뱅크

우울증 있는 노인은 실명 유발 질환인 녹내장에 걸릴 위험이 더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문정일ㆍ정윤혜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안과 교수팀은 주관적 우울증 증상을 겪거나 임상적으로 우울증을 진단받은 노인을 대상으로 녹내장 발생 위험도를 분석한 결과다.

연구팀은 2009~2014년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생애전환기 건강검진을 받은 국내 66세 고령인(92만2,769명)에게 자가 우울증 설문과 우울증 진단 기록을 바탕으로 우울군(19만1,636명, 20.77%)과 비우울군으로 나눠 이후 녹내장 발병 유무를 비교했다.

먼저 우울군이 비우울군보다 녹내장 발병률이 12%로 높았다. 녹내장은 △주관적 우울증 증상만 있거나 △우울증 진단 받았거나 △우울증 증상과 임상적 우울증 진단이 동시에 있으면 발병률이 각각 9%, 23%, 36% 순으로 높았다.

또한 임상적 우울증 진단 후 2년 이내 재발하면 녹내장 발병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관적인 우울증 증상이 있고 우울증이 재발한 환자군의 녹내장 발병 위험은 58%까지 증가했다.

우울증으로 인해 뇌 유래 신경 영양 인자(brain-derived neurotrophic factor)와 같은 향신경성 인자(neurotrophic factor)가 줄어든다. 또한 신경 사이의 연접 부위인 시냅스가 줄고, 자율신경 실조증(autonomic dysfunction) 등이 초래한다. 이는 궁극적으로 망막 신경절 세포 손상으로 이어져 녹내장이 생길 수 있다.

정윤혜 교수는 “이번 연구는 국내 대규모 데이터를 분석해 주관적 혹은 객관적인 우울증과 녹내장의 상관관계를 최초로 확인한 연구”라며 “특히 인구 고령화에 따라 노인 우울증이 풀어야 할 사회적 과제인데 이들에서 녹내장 발병이 늘어나 실명으로 이어진다면 개인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문제될 수 있다”고 했다.

연구 결과는 ‘사이언티픽 리포트’ 온라인판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