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논문 지원? 임혜숙 "수학적 분석이 뛰어나 도움 주고 받았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남편 논문 지원? 임혜숙 "수학적 분석이 뛰어나 도움 주고 받았다"

입력
2021.05.04 20:40
수정
2021.05.04 20:47
0 0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뉴스1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4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야당 의원들의 논문표절과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 지원 당시 당적 논란 등에 대해 "관행이었다" "초빙공고상의 문제였다"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임 후보자 의혹을 집중 제기한 국민의힘은 물론 정의당도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당적 논란, 논문 의혹 등 모두 부인

국민의힘 의원들은 임 후보자가 정부출연연구기관인 NST 이사장 지원 당시, 더불어민주당 당적을 보유했던 문제를 집중적으로 문제 삼았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은 "이사장 응모 자격에 '정당에 소속되지 않은 사람'이라고 규정돼 있으면 응모하지 말았어야 한다"며 "학교라면 부정 입학이고, 입학 취소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임 후보자는 "NST에 전화를 걸어 확인한 결과, 임명 전 탈당하면 문제가 없다는 확인을 받았다"면서 "원래 취지가 임명 전에만 탈당하면 되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초빙 공고를 내는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임 후보자는 논문 표절과 실적 부풀리기 의혹도 부인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임 후보자의 남편과 임 후보자 제자 논문에서 발견된 문장 간 유사성을 언급하면서 "남편의 연구실적을 위해 제자의 실적을 가로챈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임 후보자는 "남편은 핵심 아이디어를 냈고, 1저자 역할을 충분히 수행했다"고 반박했다. 부부공동 연구실적이 많다는 지적에 임 후보자는 "(배우자가) 수학적인 분석이 굉장히 뛰어나다"며 "그런 도움을 주고받은 것"이라고 답했다. 엄호에 나선 한준호 민주당 의원은 "마리 퀴리도 남편과 연구를 했었다"며 "우리나라 기준에서 보면 (퀴리부인도) 장관 후보자 탈락"이라고 주장했다.

박원석 정의당 사무총장 "굉장히 부적절"

가족 동반 해외 출장 의혹에 고개를 숙인 임 후보자는 자녀를 향해 제기된 이중국적 의혹에 대해서는 "몰랐다"는 취지로 답했다. 박대출 의원은 "과학 분야의 엘리트가 자녀가 이중국적을 가지면 20세를 넘으면 국적 선택해야 하는 걸 진짜 몰랐나"고 물었고, 임 후보자는 "병역 의무가 없는 딸들이라 전혀 신경을 안 썼다"고 답했다. 미국에서 태어난 임 후보자 장녀와 차녀는 복수국적자지만 20세를 넘으면 국적을 선택해야 하는 의무를 따르지 않았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인사청문회 대상 장관 후보자 중에서 정의당은 임 후보자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냈다. 박원석 정의당 사무총장은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임 후보자가 국가 재정지원금을 받는 해외 출장에 가족을 동반한 것은 굉장히 부적절하다"면서 "남편의 논문 실적을 부풀려주는 굉장히 이상한 내조를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박 후보자 부인의 ‘고가 도자기 밀수’ 의혹에도 "해명을 보면 취미로 수집했다, 밀반입 의도가 없었다고 강조를 하는 것 같은데, 취미치고는 과해 보인다"며 "(외교관 이삿짐을) 별도로 검색하지 않기 때문에 외교관이 갖는 특권적 지위를 악용한 사례"라고 비판했다. 이를 두고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정의당이 공개적으로 사퇴를 요구했던 국회 인사청문회 후보자들을 가리켰던 '데스노트'에 두 후보자가 올라간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다.


원다라 기자
박재연 기자
최서은 인턴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