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변 실종 대학생, 5일째 행방불명… 아버지 "제보 달라" 호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강변 실종 대학생, 5일째 행방불명… 아버지 "제보 달라" 호소

입력
2021.04.29 17:38
수정
2021.04.29 18:06
0 0

25일 오전 한강공원서 친구와 음주 후 실종
경찰 "헬기·드론 동원해 수상 수색 중"

25일 오전 실종된 A씨 아버지가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실종 전단지. 블로그 캡처

한밤중 한강공원에서 친구와 술을 마시던 20대 대학생이 실종돼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실종 학생의 부모는 "자랑스럽고 친구 같았던 아들을 찾아달라"며 애타게 호소했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25일 오전 3시쯤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된 뒤 연락이 두절된 서울 소재 사립대 학생 A(21)씨를 찾고 있다. 경찰은 실종 장소에 폐쇄회로(CC)TV가 없어 A씨의 동선을 파악하는 데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A씨 가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4일 오후 11시부터 이튿날 오전 2시까지 친구와 한강변에서 술을 마신 뒤 잠든 것으로 전해졌다. 함께 술을 마신 B씨는 오전 4시 30분쯤 잠에서 깨 귀가했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오전 3시쯤 깼을 땐 친구가 옆에 잠들어 있었지만, 다시 깼을 땐 보이지 않아 집에 간 줄 알고 귀가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헬기·드론 등을 동원해 수상 수색을 벌이고 있다"며 "실족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 밝혔다.

A씨 아버지도 2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아들을 찾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도움을 호소했다. 그는 "(25일) 오전만 해도 어디선가 술 깨서 올 줄 알았는데 아무 소식이 없었다"며 "자전거도로 위 수풀을 다 뒤져가면서 한남대교까지 갔다 왔지만 발견한 게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겐 너무나 소중한 추억이고 눈에 넣어도 안 아픈 아들"이라며 "한강에 놀러오신 분, 특히 그 시간에 보셨다면 알려주실 수 있겠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승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