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서 심야 해루질 하던 50대 여성 물에 빠져 숨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태안서 심야 해루질 하던 50대 여성 물에 빠져 숨져

입력
2021.04.29 09:11
수정
2021.04.29 09:14
0 0

동행한 남편이 구조했지만 심정지
119 심폐소생술 하며 병원 이송했지만 회생 못해

야간 해루질 주의. 해당 기사와는 관련 없는 자료 사진. 태안해경 제공

충남 태안에서 늦은 밤 해루질을 하던 50대 여성이 물에 빠져 숨졌다.

29일 태안해경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14분쯤 태안군 안면도 꽃지해수욕장 인근 해안에서 해산물을 채취한 뒤 나오던 A(59)씨가 물에 빠진 것을 함께 있던 남편이 구조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사망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갑자기 깊은 곳에 빠진 아내를 남편이 구조해 뭍으로 나왔지만 심정지 상태였다"고 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최두선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