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스트리트' 영재 "갓세븐 앞에서 '태양의 노래' 공연? 아직 떨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스트리트' 영재 "갓세븐 앞에서 '태양의 노래' 공연? 아직 떨려"

입력
2021.04.19 21:54
0 0

영재와 케이가 SBS 파워FM '이준의 영스트리트'에서 게스트로 활약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그룹 갓세븐의 영재가 멤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9일 방송된 SBS 파워FM '이준의 영스트리트'에서는 영재와 케이가 게스트로 활약했다. 두 사람은 뮤지컬 '태양의 노래'로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영재는 뮤지컬에 출연한다는 소식을 듣고 축하해 준 갓세븐 멤버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단톡방에서 다들 '축하한다. 공연을 언제 보러 가면 되느냐'고 말하더라"고 이야기해 시선을 모았다.

이어 영재는 "떨린다. 공연을 잘 못할 수도 있는데 멤버들에게 오라고 한 후에 내가 실수할까 봐 걱정된다. 어느 정도 공연에 적응이 됐을 때 무대 위에서 멤버들을 만나고 싶다"고 했다.

케이는 "난 주변에 아는 사람이 있어주면 힘이 난다. 그래서 첫 공연부터 아는 사람들을 부른다"고 밝혔다. 그의 말을 듣던 영재는 "난 그렇게 못 한다. 부모님께도 '오지 말아달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