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에게서 직접 받은 매독, 자녀 건강 위협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산모에게서 직접 받은 매독, 자녀 건강 위협

입력
2021.04.15 18:08
수정
2021.04.15 18:22
0 0

산모가 매독균을 보유하고 있다면 자궁 내에서 태아에게로 직접 전파돼 신생아에게 다양한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매독(syphilis)은 트레포네마 팔리듐균(treponema pallidum)에 감염돼 발생하는 성병이다. 주로 성관계로 전파되지만 임신부가 매독균을 보유하고 있다면 자궁 내에서 태아로 직접 전파돼 심각한 합병증을 일으킨다.

이순민ㆍ임주희 강남세브란스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팀이 임신부에게서 태아로 직접 매독균이 옮겨진 ‘선천성 매독’의 진행 상황을 조사·분석한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3~2018년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등재된 548명의 선천성 매독 가능성 신생아의 임상 양상과 치료 및 합병증을 살폈다.

548명의 신생아는 엄마가 임신 중 매독 관련 진료를 받았으며, 출생 후 선천성 매독 감염 선별 검사(비트레포네마 검사)를 받았다.

매독은 예방 가능한 질병임에도 불구하고 감염된 임신부가 아기를 출산한 것은 5년 동안 평균 1만 명당 2.8명이었고, 줄지 않고 꾸준히 발생했다. 조산할 확률은 1만 명당 0.5명이었다.

548명의 선천성 매독 가능 대상자의 정밀 검사(트레포네마 검사) 결과를 통한 선천성 매독 가능성과 임상 양상, 신경계 매독 가능성, 산모 치료력 등 다양한 요인을 고려해 모두 250명에게 치료가 시행됐다.

148명은 10일이 넘는 치료를, 66명은 하루만 치료를 받았다. 26명은 2~9일 동안 치료를 각각 받았다. 치료 약으로는 73%에서 벤저민 페니실린이 사용됐다.

선천성 매독으로 치료를 받은 250명에게 가장 흔히 나타난 증상은 황달(140명, 전체 56%)이었고, 뒤를 이어 청각장애(34명, 14%), 콩팥병(21명, 8%), 정신지체(19명, 8%) 순이었다. 또한 태내 성장 지연과 미숙아도 15명으로 6%나 됐다.

연구팀은 5년 동안 14건의 신경 매독 신생아가 발생한 점에도 주목했다. 신경 매독은 매독균이 뇌ㆍ수막ㆍ척수 같은 중추신경계에 침투한 것으로 심각한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이번 연구에서도 신경성 매독 환자 중 정신지체 1명, 청각장애 증세 6명이 나타남을 확인했다.

신경성 매독을 보이는 경우 정신지체, 눈의 침범, 청각장애, 콩팥병 등 합병증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순민 교수는 “매독균에 감염된 임신부에게서 자궁 내 태아로 전염되는 선천성 매독은 전 세계적으로 신생아 질병 발생 및 사망 원인으로 꼽힌다”며 “과거보다 발생 양상이 줄었으나 세계보건기구(WHO)는 매독 감염 임신부가 매년 100만 명가량으로 추산된다”고 했다.

연구 결과는 생명공학 및 의학 분야 국제 학술지인 ‘바이오메드 센트럴 소아과학(IF : 2.849)’ 최신호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