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폭행 논란' 송언석 탈당에 "국민의힘 꼬리 자르기 신기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청래, '폭행 논란' 송언석 탈당에 "국민의힘 꼬리 자르기 신기술"

입력
2021.04.14 20:20
0 0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대근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직자 폭행 논란에 휩싸인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이 탈당하자 "국민의힘의 꼬리 자르기 신기술"이라고 비꼬았다.

정 의원은 1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여기(국민의힘)는 뭔 일만 있으면 곧장 탈당이다"면서 "일단 소나기성 징계는 피하고 보자며 탈당하고 망각의 시간이 지나기만 바라고 소일하다가 슬그머니 복당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송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모든 것이 다 제 부덕의 소치"라며 "더 이상 당의 누가 되지 않기 위해 당을 위한 충정으로 국민의힘을 떠나려 한다"고 탈당 의사를 밝혔다.

그는 "입이 열개라고 할 말이 없다"며 "당사자들은 물론 당원 동지, 국민들께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직자 폭행 논란과 관련해 탈당 의사를 밝히며 머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 뉴스1

앞서 송 의원은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열린 지난 7일 개표 상황실에서 자신의 자리가 마련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당직자들에게 폭행과 욕설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정 의원은 지난 11일에도 '이상한 나라 잔칫집 분위기'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려 송 의원의 폭행 논란을 언급했다. 그는 송 의원의 당직자 폭행과 관련한 보도 내용도 함께 게재하며 "국민의힘이 승리한 것 국민의 뜻이니 존중하고 축하한다"면서도 "그런데 승리의 기쁨을 나누는 것도 국민에 대한 예의를 지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축제의 장이어야 할 개표장에서는 국회의원이 당직자에게 갑질폭행을 하고, 겸손해야 할 이당저당 선생(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도움을 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모욕적 언사를 일삼는다"고 언급했다.

강은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