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상가상' 서예지, 김정현 조종설 이어 학교폭력 의혹…직접 입 열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설상가상' 서예지, 김정현 조종설 이어 학교폭력 의혹…직접 입 열까

입력
2021.04.13 17:04
0 0

서예지에 대해 김정현 조종설에 이어 학교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골드메달리스트 제공


배우 서예지에 대해 김정현 조종설에 이어 학교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1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네티즌이 서예지의 과거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한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이 내용의 글을 작성한 네티즌은 서예지가 중학생 때 마음에 안 드는 친구에게 폭행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서예지의 학교폭력 의혹이 불거진 것이다.

하지만 아직 해당 글의 진위 여부는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서예지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측 관계자는 취재진의 연락을 받지 않고 있다.

지난 12일 한 매체가 서예지가 지난 2018년 김정현이 MBC 드라마 '시간'을 촬영할 당시 일부 스킨십 장면 삭제를 요구했다고 보도하며 서예지와 김정현의 대화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이와 관련해서도 서예지 측은 아직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어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서예지는 이날 영화 '내일의 기억' 시사회에 개인 사유를 이유로 불참했다. 공식석상에 서지 않은 서예지의 침묵이 길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과연 서예지 측이 김정현 조종설과 과거 학교폭력 의혹 등에 대해 어떤 해명 또는 입장을 밝힐 것인지 대중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호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