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먹는 건 간섭, 원전 오염수는 뒷짐"... 중국이 성내는 또 다른 이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고기 먹는 건 간섭, 원전 오염수는 뒷짐"... 중국이 성내는 또 다른 이유

입력
2021.04.13 16:00
수정
2021.04.13 16:13
0 0

美 타임 "중국인 과도한 육식이 환경 파괴"
中 "원전 오염수, 체르노빌 참사보다 심각"
"무책임한 일방적 결정, 심각한 손해 초래"
서구 침묵에 불만,  美 이중잣대 겨냥 맹공

일본 정부가 13일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기로 결정하자 원전 부근 후쿠시마현 이와키시 나코소항에서 어구를 손질하다 소식을 들은 어부 와타나베 가쓰오씨가 탄식하고 있다. 이와키=교도 연합뉴스

일본이 13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결정하자 중국은 '무책임하고 일방적인 결정'이라며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주변국이나 국제원자력기구와 합의하기 전까지 배출해선 안 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특히 중국이 격앙된 것은 이에 더해 단순히 환경오염 때문만은 아니다. 서구가 중국과 일본을 향해 이중잣대를 들이댄다는 불만이 적지 않다. 중국은 꼬투리를 잡아 매섭게 공격하면서 일본은 제 식구인 양 감싸는데 급급하다는 것이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담화문을 통해 "일본은 안전조치를 마련하지 않은 상태에서 국내외 반대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오염수 처리를 결정했다"며 "이는 지극히 무책임하고, 국제 건강 안전과 주변국 국민의 이익에 심각한 손해를 끼칠 것"이라고 비판했다. 법적 소송으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주젠전(朱堅眞) 전 광둥해양대 부총장은 “중국은 주변국들과 힘을 합쳐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결정 철회나 배상을 요구할 수 있다"면서 "중국은 유엔해양법협약(UNCLOS)에 가입돼 있어 협약의 틀 안에서 문제 해결을 시도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중국이 분통을 터뜨리는 이유는 또 다른 데 있다. 미국을 비롯한 서구가 ‘일본 때리기’를 자제한다는 것이다. 민주주의 진영이 구축하려는 대중 봉쇄망에서 일본이 차지하는 전략적 중요성 때문이다. 급기야 중국은 “인류 역사상 가장 엄중한 핵 사고”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이번 방류 결정을 1986년 체르노빌 원전사고에 빗댔다. 글로벌타임스는 “서구는 과거 체르노빌 참사를 구 소련에 대항하는 선동에 이용했다”면서 “하지만 이번에는 침묵하고 있어 극명하게 대조적”이라고 비판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EPA 연합뉴스

중국은 더 집요하게 서구의 이중성을 파고들고 있다. 지난 1월 미 시사주간 타임이 중국을 부정적으로 다룬 사례를 끄집어냈다. 당시 타임은 ‘메뉴에서 고기를 뺀 중국은 어떻게 세상을 바꿀 수 있을까’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중국은 전 세계 돼지고기의 절반, 육류의 28%를 소비하고 있다”면서 “과도한 육류 섭취가 지구 환경에 악영향을 준다”고 지적했다. 탄소 배출과 환경오염의 원인을 중국인들의 식습관 탓으로 돌린 것이다. 중국인 1인당 연간 육류 소비가 1960년대에 5㎏을 밑돌았지만 개혁ㆍ개방을 거치면서 80년대 후반 20㎏으로 늘었고 다시 30여 년이 지난 현재 63㎏으로 치솟았다며 구체적 수치도 제시했다. 이에 “인간이 배출한 온실가스의 20~50%는 축산업 때문”이라며 “중국이 축산업 규모를 절반으로 줄이면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10억톤 줄어든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서구가 중국에 대해 먹는 것까지 간섭하는 반면,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에는 뒷짐만 지고 있으니 중국으로선 억울할 법도 하다. “일본이 세상에서 가장 옳지 못한 결정을 했다(환구망)”며 화살을 퍼붓고 있지만 당장 국제사회의 반향은 크지 않다. 저우융성(周永生) 중국 외교학원 교수는 “서구는 육류 소비를 트집 잡아 중국을 환경 파괴범으로 매도했다”면서 “이와 달리 일본이 인류의 건강을 위태롭게 하는데도 미국의 핵심 동맹이라는 이유로 목소리를 낼 의지조차 없다”고 비판했다.

베이징= 김광수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