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정부 "절대 용납 못한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日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정부 "절대 용납 못한다"

입력
2021.04.13 11:05
수정
2021.04.13 13:00
0 0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13일 오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관계부처 차관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를 결정한 것과 관련,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일본이 13일 후쿠시마 제1 원자력발전소에서 나오는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 한국 정부가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마친 뒤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브리핑을 통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은 주변 국가의 안전과 해양환경에 위험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일본의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 충분한 협의 및 양해 없이 이루어진 일방적 조치”라고 비판하며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조치”라고 못 박았다.

향후 우리 정부의 대응 방안에 대해서도 구윤철 실장은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①우리 국민의 안전과 해양환경 피해 방지를 위한 구체적 조치를 포함할 것을 일본 정부에 강력히 요구하겠다.

②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국제사회에는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에 대한 우리 정부의 우려를 전달하고,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와 국제적 검증 추진을 요청할 계획이다.

③국제법상 정당한 권리에 의거하여 일본 정부에 대해 관련 정보를 적극 요구하는 한편,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오염수 처리 전 과정을 철저히 검증하고 우리 국민에게 조금이라도 위해가 되는 행위는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④정부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국민께서 안심하실 수 있도록 촘촘한 방사능 안전관리망을 운영하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에 따른 국내 영향을 면밀히 예측·분석하겠다.

구 실장은 “오늘 중 이번 결정에 대한 우리 국민들의 우려와 반대 입장을 일본 정부에 전달할 것”이라며 “우리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 원칙으로 하여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은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