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인종차별 논란에… 토트넘 ‘SNS 보이콧’ 검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손흥민 인종차별 논란에… 토트넘 ‘SNS 보이콧’ 검토

입력
2021.04.13 08:27
0 0

손흥민이 1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홈 경기를 마치고 구단 공식 채널과 인터뷰 하고 있다. 토트넘 홈페이지 캡처


손흥민(29)의 소속팀인 토트넘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 보이콧을 검토 중이다.

영국 더선은 13일(한국시간) “손흥민이 온라인상에서 인종차별을 받고 있어 토트넘이 SNS를 어떻게 해야 할 지 논의하고 있다”며 “SNS 보이콧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전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전반 33분 상대 미드필더인 스콧 맥토미니와 경합하다 얼굴을 가격당해 쓰러졌다. 이 과정에서 맨유 에딘손 카바니가 골망을 갈랐으나,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맥토미니가 오른손으로 손흥민의 얼굴을 가격한 반칙이 잡히면서 득점이 취소됐다. 이에 분노한 맨유 팬들은 손흥민의 SNS에 비난을 퍼부었고, 여기엔 인종차별 메시지까지 담겨있었다.

토트넘은 경기 당일 공식 계정을 통해 “우리 선수가 인종차별을 겪었다”며 “구단은 EPL 사무국과 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손흥민을 지지했다. 최근에는 토트넘의 콜롬비아 출신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가 인종차별을 당하기도 했다.

김형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