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LG-SK 분쟁 종식 환영… 상호이익에 부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문 대통령 "LG-SK 분쟁 종식 환영… 상호이익에 부합"

입력
2021.04.12 12:37
수정
2021.04.12 13:53
0 0

"LG-SK 분쟁합의, 국익과 회사이익 부합 의미 커"
"양사, 친환경 전기차 사업 발전 선도해 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고정익동에서 열린 한국형 전투기 보라매(KF-21) 시제기 출고식에서 기념연설을 하고 있다. 사천=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LG(LG에너지솔루션)와 SK(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분쟁 합의에 대해 12일 "모든 법적 분쟁을 종식하기로 한 것은 참으로 다행"이라며 환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국내 산업생태계 구성원들이 경쟁하면서 동시에 상호 신뢰를 기반으로 협업해 나가는 것이 국익과 개별 회사의 장기적 이익에 모두 부합한다는 점에서 양사의 합의는 의미가 매우 크다"며 이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최근 세계 경제 환경은 기술 변화의 속도가 빨라지고 공급망 안정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앞으로 양사를 비롯한 우리의 이차전지 업계가 미래의 시장과 기회를 향해 더욱 발 빠르게 움직여서 세계 친환경 전기차 산업의 발전을 선도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 바이든 미 대통령도 성명을 내고 "미국 노동자와 자동차 산업의 승리"라고 환영했다.

AP통신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SK가 26억 달러를 투자한 전기차 배터리 생산 설비가 있는 미 조지아주의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는 성명에서 이번 합의와 관련 "조지아 북동부의 성장하는 전기자동차 산업에 대한 환상적인 뉴스"라며 "협상 과정을 통해 두 회사를 지원해준 미국 무역대표부(USTR)에 특별한 감사를 전한다"고 말한 바 있다.


손효숙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