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노래연습장에 신속항원검사키트 시범 도입"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오세훈 "노래연습장에 신속항원검사키트 시범 도입"

입력
2021.04.12 11:33
수정
2021.04.12 15:06
0 0

정부에 자가진단 키트 도입 촉구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중구 태평로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오세훈 서울시장은 12일 노래연습장에 신속항원검사키트를 시범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정부에 자가진단 키트 도입을 촉구하고, 논란이 일었던 업종별 방역수칙 매뉴얼은 정부와 협의해 시행 방법과 시기를 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진단키트 도입을 적극 검토해줄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자가진단 키트는 10~30분 안에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오 시장은 “자가진단 키트는 미국, 영국, 독일 등에서 방역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며 “그러나 식약처의 허가가 나지 않아 국내 도입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는 식약처 사용승인과 별도로 신속항원검사키트를 활용한 시범사업 시행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다.

오 시장은 “의료진이 활용할 수 있도록 식약처가 이미 승인한 방식으로 야간 이용자가 많은 노래연습장에 (신속항원검사키트를) 시범 도입해 코로나19 예방에 효과적인지 검증하겠다”고 설명했다.

오 시장은 “업소에 입장하기 전 검사해 양성이 나오면 입장에 제한된다”며 “업소 주인은 보건소에 신고하고, 양성 고객은 정부의 PCR 검사받을 수 있도록 연계하는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형 업종별 거리두기, 시행 방법 시기 정부와 사전 협의"

그는 이어 방역과 민생을 모두 잡기 위한 ‘서울형 거리두기 매뉴얼’수립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현장에서 수용 가능하고 보다 실효적인 방역효과를 얻도록 업종·업태별 맞춤형 방역수칙을 수립해 기존 방역수칙을 대체해 나갈 것”이라며 “매출 타격을 최소화하되, 방역수칙은 획기적으로 강화하고 위반한 업소는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도입해 사업주 책임과 의무는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시설별 협회, 단체와 충분한 논의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지난주부터 업종별로 관련 단체 등에 공문을 보내고 의견을 취합했다.

오 시장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협의할 것을 분명히 했다. 이는 서울시가 방역 독자노선을 택하면서 중앙정부와 엇박자 논란을 내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오 시장은 “이번 주말까지 서울시 차원의 매뉴얼을 마련하고 다음주 시행 방법과 시기 등에 대해 중대본과 협의를 시작할 것”이라며 “전면시행 전, 특정 업종에 한해 시범실시 하는 경우에도 중대본과 협의를 거쳐 현장의 혼란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