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선 반성문' 장철민 "우리당의 오만·게으름 지적하고 싶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초선 반성문' 장철민 "우리당의 오만·게으름 지적하고 싶었다"

입력
2021.04.12 11:00
수정
2021.04.12 13:43
0 0

장철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자성론
"조국 사태 때 청년들의 분노도 해결 못해"
강성 당원들의 거센 반발에 대해선
"항의 문자 많지만 할 얘기는 해야겠다"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이 9일 오후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참패와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장철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우리 당과 의원들 스스로 갖고 있던 오만함, 그에 따른 게으름을 지적하고 싶었다"며 당의 쇄신을 주장하게 된 취지를 밝혔다.

장 의원은 9일 다른 2030세대 초선의원 4명과 함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따른 반성문을 발표했다.

장 의원은 12일 CBS 라디오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우리가 가장 게을렀던 것은 조국 사태 때 청년들이 느꼈던 불평등, 분노, 박탈감을 적극적으로 해결하려는 노력을 못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또 검찰개혁의 핵심 부분들을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설명하고, 국회에선 법안과 제도로 (진행)해가야 했다"며 "(그런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상징으로 만들어 버리고 해야 할 일은 하지 못했다"고 반성했다.

검찰개혁의 핵심은 재벌·정치인에 대한 수사권을 독점한 검찰 특수부가 출신 전관들을 챙겨주는 데서 생기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인데, 그 부분을 지적하고 개선하려는 노력이 부족했다는 얘기다.

"항의 문자 많아도 할 얘기는 해야겠다"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 2030세대 의원들의 기자회견 직후 당원 게시판에는 비판글이 쏟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당원 게시판 캡처

앞서 초선 의원들은 반성문에서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개혁의 대명사라고 생각하고 무리하게 지킨 것이 민심 이반의 한 이유'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자 강성 친문 지지층을 중심으로 초선 5명을 '조국의 배신자', '초선 5적', '초선족'이라며 조리돌림하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장 의원은 이에 대해 "항의나 반대 의견이 예상보다 조금 많다"면서도 "충분히 의견을 주실 수 있고 많은 분들이 적극적으로 의사 표현을 하는 것을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진행자가 "당원 중 상당한 사람이 항의 문자를 보내도 해야 될 얘기는 해야겠다는 입장인가"라고 묻자 "그렇다"고 답하기도 했다.

장 의원은 '조국 사태 이후 총선에선 압승했는데 왜 조국 탓을 하냐'는 청취자의 질문엔 "180석이 되고 좀 더 게으르지 않게 당이 검찰개혁을 주도했다면 이런 반성을 안 했을 것이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당내 운영부터 민주적 원칙 지켜야"

김태년(오른쪽 두 번째)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최고위원 등 지도부의 총사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장 의원은 '최고위원을 전당대회로 뽑자'는 주장도 오만함에 대한 반성에서 나왔다고 했다. 그는 "(최고위원 선출 시) 전 당원 투표를 했을 때의 결과를 우리가 미리 판단하고, 강한 의견을 내는 당원들의 뜻이 더 많이 적용된 것 아닌가. 이것 역시 미리 재단하는 오만 아닌가라고 반성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재·보궐 후보를 내는 과정에서도 민주적인 원칙이 무엇인가를 상황 논리에 따라 결정해서 국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아닌가라는 반성이 있었다"며 당내의 운영에서도 민주적인 원칙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당원이 굉장히 많아졌기 때문에 당원들의 목소리가 국민의 목소리와 크게 다른 상황이 아니다"라며 "그 의견들을 잘 청취하고 우리가 갈 길을 잘 정돈할 수 있는 사람이 당 대표가 돼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윤주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