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바' 박나래 "양세형, 콧구멍 유심히 본다…첫사랑 때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썰바' 박나래 "양세형, 콧구멍 유심히 본다…첫사랑 때문"

입력
2021.04.09 00:57
0 0

박나래(왼쪽)가 KBS Joy '썰바이벌'에서 양세형의 첫사랑 이야기를 공개했다. 방송 캡처

방송인 박나래가 개그맨 양세형의 첫사랑에 대해 말했다.

8일 방송된 KBS Joy '썰바이벌'에서는 비뇨기과 의사의 사위가 된 남자의 사연이 공개됐다. 장인은 사연자에게 비뇨기과 검사를 여러 번 권유했다.

황보라는 출연진에게 "시부모님이 산부인과 의사라면 어떻게 할 거냐"고 물어 시선을 모았다. 효연과 김지민은 입을 모아 "난 시부모님의 병원에 못 갈 듯하다"고 답했다. 박나래는 "시어머니가 의사라면 의지가 될 듯하다"고 했다.

박나래는 "특정 부위에 관심을 갖는 사람들이 있다"면서 "양세형씨가 사람의 콧구멍을 잘 본다"고 말했다. 이어 "이유를 물어봤더니 고등학교 시절 만난 첫사랑 때문이라고 알려줬다. 첫 데이트 날 여자친구를 기다렸다고 했다. 여자친구가 긴 머리를 휘날리며 뛰어오는데 숨을 쉴 때 코털 끝에 매달린 코딱지가 나왔다 들어갔다 했다더라. 그게 트라우마가 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