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 백종원, 이청아 무 뇨끼 먹고 감탄 "팔아도 되겠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맛남' 백종원, 이청아 무 뇨끼 먹고 감탄 "팔아도 되겠다"

입력
2021.04.08 23:15
0 0

이청아가 SBS '맛남의 광장'에서 무 뇨끼를 선보였다. 방송 캡처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배우 이청아가 만든 무 뇨끼를 먹고 감탄했다.

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서는 이청아가 무 뇨끼를 선보였다.

이청아는 "크림소스를 자주 만들어서 먹는다"고 밝혔다. 양세형은 "청아 누나 덕분에 오랜만에 특별식을 먹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무 뇨끼의 비주얼을 본 김동준은 "손님 대접용 요리 같다"고 평했고, 김희철은 "백야식당이 업그레이드된 듯하다"며 감탄했다.

이후 무 뇨끼를 시식한 백종원은 "이거 그대로 팔아도 되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동준은 행복한 표정으로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이청아도 "맛있다"고 말했다. 유병재는 "여기 들어있는 모든 재료가 다 제 역할을 한다. 조화롭다"고 이야기했다. 이청아는 "다행이다"라며 흐뭇해했다.

한편 '맛남의 광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