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안양시의회 전격 압수수색...시의원 1명 역세권 투기 의혹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경찰 안양시의회 전격 압수수색...시의원 1명 역세권 투기 의혹

입력
2021.04.08 15:47
0 0

LH 투기 의혹과는 별개 인지 수사 
월곶~판교선 석수역서 200여m 거리
시의회 도시개발위원장 때 매입

안양시의회 청사. 뉴시스

경기 안양시의원이 지역 내 역세권 땅 투기 의혹을 받아 경찰이 압수수색에 나섰다. 해당 시의원은 이번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의혹과는 별개로 경찰이 내사를 벌여왔다.

경기 안양만안경찰서는 8일 오후 1시 10분부터 1시간 20여 분 동안 안양시의회 A의원 사무실과 주거지 등 2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A의원은 2017년 7월 초 안양시 만안구 석수동에 2층 건물을 포함한 토지 160여㎡를 매입했다. 이곳은 2025년 개통 예정인 월곶~판교선 석수역에서 200여m 떨어진 이른바 역세권 토지다.

A의원이 해당 부지를 매입한 시기는 국토교통부가 주민 공람을 통해 처음 공개하기 20일 전이다. 당시 A의원은 시의회 도시개발위원장으로, 안양시 개발계획에 관여할 수 있는 위치에 있어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안양시의회는 지난해 12월 검찰에 수사의뢰했고, 올 1월 검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경찰은 수사를 이어오다 이날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한편 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예정지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 특별수사대는 이날 오전 LH 현직 직원 2명을 소환 조사했다.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이 처음 투기 의혹을 제기해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된 15명에 대한 피의자 조사는 일단락됐다.

시민단체 고발 이후 경찰이 자체적으로 인지한 사례 등이 포함되면서 현재 경기남부경찰청이 수사 중인 LH 직원은 22명으로 늘어났다. 지인 등 5명을 포함할 경우 27명이다.


임명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