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안전한 외식을… 대전시, '안심식당' 지정 확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로나19에도 안전한 외식을… 대전시, '안심식당' 지정 확대

입력
2021.04.08 15:10
0 0

450곳 지정 안전 칸막이설치 등 지원
배달음식 점검 위생안전관리도 강화

대전시 청사 전경


대전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외식기피와 소비심리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음식점들을 돕기 위해 '안심식당'을 확대지정한다고 8일 밝혔다.

또 생활 스타일 변화에 따른 음식점 입식테이블 지원을 늘리고 배달서비스 증가에 맞춰 배달음식점 위생을 점검하는 등 음식문화 개선사업 지원도 늘린다.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지키면서 덜어먹기, 위생적 수저관리, 종사자 마스크 착용 이행 외식업소를 대상으로 안심식당 450곳을 추가로 지정한다.

안심식당은 모범음식점, 위생등급 지정업소를 비롯해 지정을 희망하는 일반·휴게음식점 및 제과점을 대상으로 자치구와 소비자 감시원과 공동으로 현장 확인을 거쳐 지정한다. 지정된 업소에는 20만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하고 포털과 지도앱에 위치정보를 제공하며, 코로나19에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을 홍보할 계획이다.

또 입식문화를 선호하는 생활양식 변화와 외식업소의 요구를 반영해 음식점 입식테이블 교체사업을 당초 50개에서 300개소로 늘린다. 지원대상으로 선정된 음식점 등에는 테이블 교체·설치비의 50%를 업소당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한다.

1인가정,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배달음식 판매가 증가하면서 배달음식점에 대한 위생 안전관리도 강화한다.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판매·보관행위, 조리시설 위생적 관리, 이물방지를 위한 시설관리 여부 등에 대한 점검을 실시한다. 점검을 통해 고의적인 불법행위와 부적합 제품 유통에 대해서는 강력한 행정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정해교 보건복지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불안해 하는 시민들이 안심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안심식당 지정과 입식테이블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배들음시 안전성 확보를 위한 위생점검도 강화해 건전한 외식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허택회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