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대간 곳곳에 '화마의 흉터'... 언제쯤 파릇한 새살 돋을까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백두대간 곳곳에 '화마의 흉터'... 언제쯤 파릇한 새살 돋을까

입력
2021.04.03 11:00
0 0

2019년 강원 산불 이후 두 번째 맞는 식목일 
드론으로 본 백두대간은 아직도 잿빛 능선 겹겹이
조림 작업 올해 말 완료해도, '숲' 되려면 40년이나...

지난달 30일 강원 강릉시 옥계면의 화산과 망운산 일대. 2년 전 산불로 타버린 잿빛 능선 위에 벌목 후 쌓아둔 죽은 나무의 파편이 줄무늬처럼 남아 있다. 강릉=서재훈 기자


지난달 30일 강원 강릉시 옥계면의 화산과 망운산 일대. 2년 전 산불로 타버린 잿빛 능선 위에 벌목 후 쌓아둔 죽은 나무의 파편이 줄무늬처럼 남아 있다. 강릉=서재훈 기자

500m 상공에서 내려다본 백두대간은 '민둥산' 그 자체였습니다. 능선을 따라 반복되는 회색 줄무늬는 벌목한 뒤 운반할 엄두가 안 나 쌓아 둔, 죽은 나무의 파편입니다. 핏줄처럼 훤히 드러난 오솔길의 흔적과 주인 모를 산소만이 이곳이 울창한 숲이었음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2019년 식목일, 강원도 일대를 휩쓴 화마는 이처럼 처참한 흉터를 백두대간 곳곳에 남겨놓았습니다. 당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산불로 강릉과 고성, 속초 일대 2,000여 ha의 산림이 잿더미가 되고 말았습니다.

강원 산간지역에 대형 화재가 발생한 2019년 4월 7일 강원 속초 장천마을 일대의 산림이 불에 타 폐허로 변해 있다. 속초=서재훈 기자

그로부터 2년가량 지난 지난달 30일 강릉시 옥계면 산불 피해 지역을 다시 찾았습니다. 혹시나 하는 기대가 없지는 않았습니다. 시커멓게 불에 타버린 숲에서 파릇파릇한 새싹이 올라오고, 소나무나 잣나무 등 새로 심긴 나무들이 제법 자라나 '숲'처럼 보이지 않을까 하는. 벌써 2년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이 흘렀으니까요.

기대는 상상에 불과했습니다. 두 눈으로, 아니 드론과 연결된 휴대폰 화면 속에서 똑똑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맨땅이 드러난 능선을 따라 그을음이 아직 가시지 않은 잿빛 봉우리들만 화면에 가득했습니다. 죽음의 계곡을 연상케 하는 이 땅에서 과연 생명은, 희망은 사라진 걸까요.

지난달 30일 강원 강릉시 옥계면의 화산과 망운산 일대. 2년 전 산불로 타버린 잿빛 능선 위에 벌목 후 쌓아둔 죽은 나무의 파편이 줄무늬처럼 남아 있다. 강릉=서재훈 기자


드론의 고도를 서서히 낮춰 보았습니다. 자세히 살펴보니 어린 묘목들이 보입니다. 경사면을 따라 키 작은 나무들이 지지대의 도움으로 버티고 서 있는 모습이 기특했습니다.

강릉시에 따르면, 진화 직후 4년생 소나무와 잣나무를 심기 시작해 지난해 말 기준 절반가량 마무리했다고 합니다. 올해 말 피해 지역 전체에 대한 조림 완료가 목표지만 화재가 나기 전, 숲다운 숲의 모습을 되찾으려면 최소 40년, 야생동물이 서식할 생태계 회복까지는 100년의 세월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조림에 드는 천문학적인 액수는 차치하더라도, 그리 오랜 시간을 참고 기다려야 한다니 마음이 참으로 무겁습니다.

화재 후 두번째 봄이 찾아왔다. 지난달 30일 강원 강릉시 옥계면 화산에 어린 묘목들이 지지대에 의지한 채 푸른 싹을 틔우고 있다. 강릉=서재훈 기자


지난달 29일 화마가 휩쓸고 간 강원 고성군 인흥리 야산과 인근 농지. 산불의 상처가 아직 아물지 않은 이 땅에서도 푸른 싹이 돋아 있고 농지는 깔끔하게 봄 단장을 마쳤다. 고성=서재훈 기자

이날 현장에서 만난 한 주민은 화재 당시 기억을 묻자 이렇게 반문했습니다. “당시 옥계면 곳곳에 그 많은 불덩이들이 폭탄처럼 날아왔는데 멀쩡한 곳이 있겠나?” 그는 한 손에 든 지팡이로 민둥산을 가리키며 “그래도 우리 때 이렇게 나무를 심어 놓으면 아이들이 컸을 땐 다시 퍼레지지 않겠소”라며 웃어 보였습니다.

상상 이상으로 깊고 넓은 상처를 눈앞에 두고 '치유'를 말하기엔 아직 이른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 여정은 이미 시작됐습니다. 여기에 정성과 세월, 기다림이 더해지면 대자연은 경이로운 섭리를 보여주겠죠.

숲의 소중함을 새삼 다시 생각해 볼 기회, 식목일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지난달 29일 강원 고성군 야산에 2년 전 산불로 시커멓게 그을린 나무가 아직 벌목되지 않은 재 남아 있다. 고성=서재훈 기자


2019년 4월 7일 산불 진압 직후의 강릉시 옥계면 일대. 거의 대부분의 산림이 불에 타 잿더미처럼 변해 있다. 강릉=서재훈 기자


서재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서재훈의 '형형색색'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