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마리 중 8마리가 죽었어요… 돌고래 무덤에서 구해주세요"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12마리 중 8마리가 죽었어요… 돌고래 무덤에서 구해주세요"

입력
2021.04.02 11:00
0 0

<15>울산 고래생태체험관의 큰돌고래 '장꽃분'

편집자주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철학으로 시작된 청와대 국민청원은 많은 시민이 동참하면서 공론의 장으로 자리 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말 못 하는 동물은 어디에 어떻게 억울함을 호소해야 할까요. 이에 동물들의 목소리를 대신해 의견을 내는 애니청원 코너를 시작합니다.

엄마 큰돌고래 장꽃분과 새끼 고장수가 울산 고래생태체험관 수족관에서 유영하고 있다. 핫핑크돌핀스 제공

저는 일본 와카야마현 다이지에서 잡혀온 큰돌고래 '장꽃분'입니다. 올해 추정 나이 22세고요, 2009년 10월 울산 남구 고래생태체험관이 문을 열 때 이곳으로 왔습니다. 수족관 내에서 2014년, 2015년에 새끼를 출산했지만 둘 다 5일을 넘기지 못하고 죽었고, 2017년에 낳은 '고장수'가 유일하게 살아남아 같이 지내고 있지요.

오는 7일 실시하는 울산 남구청장 재선거를 앞두고 생태체험관에서 살고 있는 우리 큰돌고래 네 마리가 이슈로 떠올랐다고 합니다. 핫핑크돌핀스, 동물자유연대 등 동물보호단체 10곳이 남구청장 후보들을 대상으로 우리를 바다쉼터로 보낼 것을 촉구하는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했고요. 지난달 29일에는 울산 온남초등학교 6학년 학생 26명이 남구청장 후보에게 울산 돌고래를 바다로 돌려보내달라는 내용의 손편지를 보내 화제가 됐죠.

울산 온남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이 남구청장 후보들에게 보낸 손편지 일부. 핫핑크돌핀스 제공

핫핑크돌핀스가 글씨를 알아볼 수 없는 편지를 제외하고, 22명의 편지를 공개했는데요. 후보 3명 전체에게 편지를 보낸 학생은 1명, 서동욱 국민의힘 후보에게 편지를 보낸 학생은 15명이었고요. 김진석 진보당 후보와 김석겸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편지를 보낸 학생은 각각 4명, 2명이었습니다. 핫핑크돌핀스는 김석겸 후보와 김진석 후보가 돌고래 방류를 약속한 반면, 서 후보는 약속을 하지 않은 것 때문에 상대적으로 많은 편지를 받은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사실 우리를 수족관에서 풀어달라는 요청이 처음 나온 게 아닙니다. 이곳에선 지난 12년간 돌고래 12마리 중 8마리가 죽어(폐사율 67%) '돌고래의 무덤'으로 불리죠. 특히 지난해 7월 생태체험관 개관 때부터 지내던 수컷 큰돌고래 '고아롱'마저 세상을 떠나면서 남은 돌고래 네 마리를 방류하라는 목소리가 더욱 커졌습니다.

지난달 22일 오전 울산시 남구청 프레스센터에서 핫핑크돌핀스 등 10개 동물보호·환경단체들이 장생포 고래생태체험관의 돌고래들을 방류하라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는 제주 앞바다로 돌아간 남방큰돌고래 제돌이와 삼팔이, 춘삼이와 달리 다이지에서 온 큰돌고래입니다. 이 때문에 현실적으로 당장 남방큰돌고래가 서식하는 제주 바다나 큰돌고래를 잡아들이는 다이지에 방류하기 어렵다는 거 알고 있습니다. 또 우리 건강상태나 행동패턴 등도 고려 대상이기 때문에 당장 판단할 문제는 아닙니다.

그렇다고 평생 좁은 수족관에서 살고 싶지는 않습니다. 다행히 해양수산부가 최근 울산 울주군 송정항고래바다쉼터(돌고래보호소) 조성 후보지로 두고 현장답사를 했다는 소식이 들리더군요. 항만 입구를 그물 등으로 막고 송정항 내에서 우리들이 지낼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으로 반가운 이야기입니다. 바다쉼터 현실화에 한 걸음 더 다가간 건 맞지만 이번에 선출되는 구청장, 해수부의 의지에 시민들의 관심이 더해지지 않으면 실현되지 않을 가능성도 높습니다.

수족관에서 태어나 한번도 바다를 나가보지 못한 큰돌고래 고장수. 핫핑크돌핀스 제공


현재 생태체험관에는 저와 고장수를 포함 장두리(12세∙암컷), 장도담(8세∙암컷)이 남아 있습니다. 특히 수족관에서 태어난 고장수는 바다 한번 나가보지 못하고 수족관이 세상의 전부인 것처럼 살고 있습니다. 고장수에게 우리가 태어난 바다가 어떤 곳인지 알려주고 싶습니다.

우리의 마음을 잘 표현한 장세영 학생의 편지 중 일부로 청원을 마무리하겠습니다.

많이 늦었지만 이제라도 돌고래들의 행복을 찾아주세요! 저는 고래생태체험관이 차라리 없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우리의 행복도 중요하지만 돌고래들의 행복도 중요합니다.

큰돌고래 장꽃분이 낸 청원에 동의하시면 포털 사이트 하단 '좋아요'를 클릭하거나 기사 원문 한국일보닷컴 기사 아래 공감 버튼을 눌러주세요. 기사 게재 후 1주일 이내 500명 이상이 동의할 경우 해당 전문가들로부터 답변이나 조언, 자문을 전달해드립니다.

고은경 애니로그랩장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애니청원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