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헌수 "박수홍 마음고생 15kg 빠져, 흔들림 없는 응원 보내달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손헌수 "박수홍 마음고생 15kg 빠져, 흔들림 없는 응원 보내달라"

입력
2021.03.31 08:20
수정
2021.03.31 11:15
0 0

손헌수가 박수홍의 상황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손헌수 SNS 제공


개그맨 손헌수가 박수홍의 상황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손헌수는 30일 자신의 SNS에 "이 글을 올리는 데까지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이제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으니 저도 더이상 참지않고 여러분들께 박수홍 선배님의 안타까움을 호소하려 합니다. 오랜 시간 옆에서 보기 안타깝고 화가 나서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를 통해 손헌수는 "선배님은 이 얘기가 세상에 알려지길 싫어하십니다. 이유는 첫째도 둘째도 가족 걱정이고 그 중에서도 부모님 걱정 때문에 바보처럼 혼자 힘들어하며 15키로 이상 몸무게가 빠졌습니다. 저는 아직까지도 가족이라 생각하는 선배님 때문에 형과 형수 그리고 호의호식하는 자식들의 만행은 말하기 조심스럽습니다. 저는 박수홍 선배님의 모습을 20년동안 옆에서 봤기에 더욱 화가 나고 더 이상 참을 수가 없습니다"라며 박수홍의 상황을 알렸다.

또한 손헌수는 "선배님은 항상 입버릇처럼 '우리 형제는 어릴 적부터 고생을 많이해서 돈 쓰는 것을 무서워한다' 하셨고, 특히 '우리 형은 경차타면서 검소하게 사시는데 내가 쉽게 돈을 쓸 수 없다'라며 저와 행사의상, 방송의상을 구입하러 동대문 도매시장에 가서 가장 저렴한 옷으로 색깔별로 사던 분입니다. 선배님은 항상 형과 형수가 자신이 열심히 일해서 주면 그거를 잘 재테크해서 노후 걱정없이 자산을 많이 불려주고 있다고 굳게 믿고 계셨고 저 또한 그걸 믿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심성이 그토록 착한 선배님이 어떻게 가족을 의심할 수 있었겠습니까?"라고 언급했다.

그럼에도 해당 글을 작성한 것과 관련해 손헌수는 "제가 지금 이순간 가장 걱정되는 것은 이제 그들은 최후의 발악으로 다른 연예인 가족들 사건처럼 악성 루머로 이미지 흠집을 내려 할 것입니다. 그래야 선배님이 힘들어하고 그들이 유리한 방향으로 합의를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상황을 알게 된 모든 분들, 그리고 박수홍 선배님을 30년간 TV에서 지켜보시며 좋아해주신 많은분들께 호소합니다! 평생 고생한 박수홍 선배님은 또 생계를 위해 불안함을 가지고 계속 일을 해야 되지만 그들은 평생 숨만쉬면서 편하게 지금도 월세 수입으로 호화롭게 보내고 있습니다. 지금은 저같은 동생보다 여러분들의 흔들림없는 응원이 절실합니다! 착하고 바보같은 박수홍 선배님이 혼자서 그들과 잘 싸우고 다시 웃을 수 있게 힘을 주십시오"라며 응원을 당부했다.

해당 게시글에 많은 연예계 동료와 네티즌이 박수홍을 향한 진심어린 응원을 보내고 있다.

한편 박수홍은 온라인을 통해 제기된 가정사 의혹에 대해 지난 29일 SNS를 통해 "전 소속사와의 관계에서 금전적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입니다. 그리고 그 소속사는 제 형과 형수의 명의로 운영돼 온 것 또한 사실입니다. 그렇게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제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제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습니다. 이에 큰 충격을 받고 바로 잡기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현재까지 오랜 기간 동안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입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호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