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한지문화축제 5월 5일 개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전주한지문화축제 5월 5일 개막

입력
2021.03.29 16:10
수정
2021.03.29 17:38
0 0

온·오프라인 통합 한달 동안 개최

전주 경기전 특선무대에서 열린 한지 패션쇼.

한지(韓紙)의 멋과 가치를 즐기고 확산시킬 전주한지문화축제가 5월 5일 개막한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6월 초까지 온·오프라인 방식을 통합해 한달간 열린다.

전주시와 전주한지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5월 5일부터 6월 초까지 한국전통문화전당 일원에서 제25회 전주한지문화축제를 온·오프라인 통합방식으로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축제는 시민과 함께 하는 한지 응용상품 공모전과 체험, 공예교실 등 한지의 대중화와 산업화에 보탬이 될 다양한 프로그램이 선보인다.

'함께 한 지금, 한지를 맞들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한지의 쓰임부터 활용, 응용에 대해 널리 알리는 장으로 꾸며진다.

5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현장 프로그램 중심으로 진행한 뒤 6월 초 전주한지패션쇼로 대미를 장식한다. 제27회 전국한지공예대전과 전주한지국제패션쇼, 전국한지패션디자인경진대회 등 매년 열린 행사는 물론이고 참가자들과 함께 하는 한지체험 및 공예교실, 학술대회 등이 다채롭게 열린다.

특히 신규 프로그램으로 한지의 쓰임새를 확장시키기 위한 '한지 응용상품 공모전'이 눈길을 끈다. 공모전을 통해 발굴된 아이디어는 한지의 대중화와 생활화, 산업화를 이끌 수 있도록 한지 제지제조업체와 함께 실효성 있게 발전시켜나간다는 게 전주시의 구상이다.

한지점방 등 손한지 판매장과 한지 활용 제품을 홍보하는 공간도 꾸며지며, 전주한지 가족캠프, 손품 한지체험, 집콕공예교실 등 체험장도 마련한다.

김선태 전주한지문화축제조직위원장은 "기존 현장 중심으로 개최했던 축제를 코로나19 상황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추진하되 온라인 중심의 안전한 행사로 열 것"이라며 "참여자 사전 신청을 받아 오프라인과 적절히 병행하는 축제로 기획하겠다"고 말했다.

김종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