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춘, 올해만 세 작품째…'여신강림'·'안녕? 나야!'·'시지프스' 속 신스틸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병춘, 올해만 세 작품째…'여신강림'·'안녕? 나야!'·'시지프스' 속 신스틸러

입력
2021.03.04 15:53
0 0

김병춘이 올해만 벌써 세 작품에 출연하며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치고 있다. tvN, KBS2, JTBC 제공


배우 김병춘이 올해만 벌써 세 작품에 출연하며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병춘은 지난달 종영된 tvN ‘여신강림’에 이어 현재 방송 중인 KBS2 ‘안녕? 나야!’와 JTBC ‘시지프스 : the myth’까지 올해만 세 편의 드라마에 연달아 출연, 작품마다 각기 다른 매력으로 극의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서울예술대학 연극과를 졸업하고 다수의 연극 무대를 통해 내공을 갈고닦은 김병춘은 1999년 영화 ‘해피 엔드’를 통해 본격적으로 활동 영역을 넓혔다. 이후 영화 ‘인디안 썸머’ ‘말죽거리 잔혹사’ ‘바람의 전설’ ‘비열한 거리’ ‘조폭 마누라3’ ‘극락도 살인사건’, 드라마 ‘패션 70s’ ‘천추태후’ ‘발효가족’ ‘글로리아’ 등에서 연기색을 확장했다.

드라마 ‘전우치’에서 내금위 종사관 이채팔 역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이후에도 ‘마이 시크릿 호텔’ ‘앵그리맘’ ‘복면검사’ ‘달콤살벌 패밀리’ ‘캐리어를 끄는 여자’ ‘크로스’ ‘배드파파’, 영화 ‘핸드폰’ ‘감자 심포니’ ‘미쓰 와이프’ ‘비스트’ 등 쉴 틈 없는 작품 활동을 통해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특히 지난해 개봉한 영화 ‘소리꾼’에서 장사꾼 막동 역을 맡아 가슴이 따뜻해지는 눈빛 연기를 선보인 후 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에서는 보증 사기꾼 왕대표 역을 맡아 송지효와 코믹 케미스트리를 발휘, ‘불새 2020’에서는 배신과 야망의 아이콘 박광철로 분해 상반된 매력을 선보였다.

이렇듯 대체불가 신스틸러로 자리매김한 김병춘은 최근 ‘여신강림’ ‘안녕? 나야!’ ‘시지프스’까지 올해만 무려 세 작품에서 능청스럽고 유쾌한 교감선생님, 로맨틱 딸바보, 순박한 중국집 사장 등 결이 완전히 세 캐릭터를 맛깔나게 소화했다. 이를 통해 믿고 보는 대세 배우의 행보를 입증, 시청자들의 찬사를 얻고 있다.

지금도 다양한 분야에서 김병춘을 향한 뜨거운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어 김병춘의 올해 활약에 더욱 기대감이 증폭된다.

이호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