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LPGA 투어, ‘코다 자매’ 열풍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2021년 LPGA 투어, ‘코다 자매’ 열풍

입력
2021.03.01 16:19
0 0

첫 대회 언니 우승 이어 두 번째 대회는 동생이 정상

넬리 코다(왼쪽)가 1일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앤컨트리클럽에서 끝난 게인브리지 LPGA에서 우승한 뒤 언니 제시카 코다로부터 축하받고 있다. 올랜도=AP 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무대에서 시즌 초반 ‘코다 자매’ 열풍이 거세다. 지난달 시즌 개막전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언니 제시카 코다(28)가 우승 트로피를 품더니, 두 번째 대회에선 국내 기업 한화큐셀의 후원을 받는 동생 넬리 코다(23)가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췄다. LPGA 투어에서 자매의 연속 우승은 2000년 3월 안니카 소렌스탐(51)-샬로타 소렌스탐(48) 자매 이후 21년 만이다.

넬리는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앤컨트리클럽(파72ㆍ6,701야드)에서 끝난 게인브리지 LPGA에서 우승했다.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출발한 넬리는 2, 5, 6번홀에서 버디를 잡은 뒤, 나머지 12개 홀에서 연속 파 행진을 벌여 통산 4승째를 기록했다. 이번 대회는 넬리의 첫 미국 본토 대회 우승이다. 그는 앞서 2018년과 2019년 스윙잉 스커츠 LPGA(대만), 2019년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호주)에서 우승한 바 있다.

자매의 연속 우승은 가족들이 함께 살고 있는 플로리다주에서 열려 의미는 더 크다. 사실상 ‘홈 필드’에서 경기를 하게 된 덕분에 부모님 앞에서 우승의 기쁨을 함께 할 수 있었다. 두 선수의 부친인 페트르 코다는 1998년 호주오픈 단식에서 우승한 세계적인 테니스 스타고, 모친 레지나는 1988 서울 올림픽에 체코 대표로 출전한 테니스 선수 출신이다. 남동생 서배스천 코다(21)도 2018년 호주오픈 주니어 남자 단식 우승을 차지한 테니스 선수다.

넬리는 이날 18번홀 그린에서 부모님과 언니 앞에서 우승 퍼트를 성공한 뒤 우승 감격을 나눴다. 지난달 제시카의 우승 때는 반대로 넬리가 부모님과 함께 언니를 응원하기도 했다. 두 선수 모두 부모님 앞에서 우승한 건 올해가 처음이라고 한다. 넬리는 우승 소감으로 “지난 대회에서 언니가 우승하는 것은 나에게 큰 동기부여가 됐다”며 “언니가 이겼으니 나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마침 이 대회에는 ‘자매 우승’을 경험했던 안니카 소렌스탐이 출전했다. 코다 자매의 활약을 흐뭇하게 바라본 소렌스탐은 “너무 재밌고 보기 좋다”며 “동생과 경기했을 때의 추억이 떠오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항상 경쟁적이었고, 동생도 그랬지만 하루가 끝나면 서로를 응원했다”며 “코다 자매도 서로를 돕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얘기했다. 지난 2008년 현역에서 은퇴했다가 13년 만에 선수로 돌아온 소렌스탐은 이번 대회에서 컷 통과에 성공, 74위를 기록해 3,833달러(약 430만원)의 상금도 손에 쥐었다.

국내 선수 가운덴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26ㆍ솔레어)이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기록,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로 단독 4위에 올랐다.

김형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