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게인브리지 LPGA 셋째날 공동 3위…우승 ‘정조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고진영, 게인브리지 LPGA 셋째날 공동 3위…우승 ‘정조준’

입력
2021.02.28 09:09
0 0

임성재, WGC 워크데이 챔피언십 공동 20위

고진영이 26일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콜프 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에서 8번째 티샷을 날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달러) 셋째 날 공동 3위로 뛰어오르면서 통산 8승 가능성을 높였다.

고진영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에 보기 1개를 기록, 6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중간합계 10언더파 206타로 공동3위를 기록한 선두 넬리 코르다(미국)를 3타 차다. 고진영은 둘째날 공동 4위에서 공동 16위로 내려갔으나, 다시 상위권으로 순위를 회복했다. 11번 홀(파5)과 12번 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은 뒤, 14번 홀(파4)·15번 홀(파5)·16번 홀(파4)에서 다시 연속 버디 행진을 벌이며 순위를 끌어 올렸다.

고진영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캐디가 오늘 저녁 내기를 하자고 했는데, 내가 이겼다. 캐디가 내 방으로 음식을 사 들고 와야 한다"고 기뻐했다.

이날 최운정(31)은 3언더파 69타를 기록, 중간합계 9언더파 207타인 공동 6위를 기록했다. 전인지(27)는 중간합계 8언더파 208타로 공동 8위를 기록했고, 김세영(28)은 이븐파 72타를 치고 중간합계 2오버파 218타로 63위에 그쳤다. 2008년 은퇴 후 13년 만에 LPGA 투어 대회에 선수로 출전한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최하위인 74위(중간합계 9오버파 225타)에 머물렀다.

임성재가 28일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의 더 컨세션 골프클럽에서 열린 PGA WGC 워크데이 챔피언십 3라운드 8번홀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 EPA 연합뉴스


같은날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의 더 컨세션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총상금 1,050만달러) 3라운드에서는 임성재(23)가 공동 20위에 올랐다. 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은 세계랭킹 50위 이내 선수를 위주로 72명만 출전해 컷 없이 경쟁하는 대회다.

임성재는 이날 3언더파 69타로 중간합계 5언더파 211타를 기록하며 단독 선두 콜린 모리카와(미국)를 10타로 추격했다.

임성재는 대회 첫날 4타를 줄이며 공동 7위에 올랐으나 2라운드에서 2타를 잃으며 공동 26위까지 순위가 하락했다. 하지만 이날은 버디6개, 보기 3개를 묶어 3타를 줄이면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한편 푸에르토리코 리오그란데의 그랜드 리저브 컨트리클럽(파72)에서 진행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푸에르토리코오픈(총상금 300만 달러) 3라운드에서는 안병훈(30)이 공동 22위에 자리했다. 2라운드에서 6언더파를 몰아치며 공동 9위(7언더파 137타)에 올랐던 '영건' 김주형(19)도 이날 한타를 잃으며 안병훈과 함께 22위에 자리했다.

최동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