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양부 "인간으로서 자격 미달...어떤 처벌도 달게 받겠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인이 양부 "인간으로서 자격 미달...어떤 처벌도 달게 받겠다"

입력
2021.02.26 15:20
0 0

25일 서울남부지법에 반성문 제출
"잘해주지 못한 게 너무 괴롭고 미안"

정인이 양부 안모씨가 17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아동복지법위반 등 혐의 2차 공판기일을 마친 뒤 시민들의 항의를 받으며 법원 청사를 나서고 있다. 뉴스1

16개월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양부 안모씨가 법원에 "어떠한 처벌도 달게 받겠다"는 내용의 반성문을 제출했다.

26일 안씨 변호인에 따르면 안씨는 전날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에 반성문을 보내 "아이를 지키지 못한 건 전적으로 내 무책임과 무심함 때문"이라며 "평생 속죄하는 마음으로 아이에게 사죄하며 살겠다"고 밝혔다. 안씨는 아내 장모씨와 정인이를 입양해 양육하면서 장씨의 학대·방임 사실을 알고도 방치하고, 학대에 일부 가담한 혐의로 기소됐다.

안씨는 반성문에 아내의 행위를 대수롭지 않게 여긴 점을 후회하고 있다는 취지의 내용을 담았다. 안씨는 "재판을 받으면서 주변에선 그토록 잘 보였던 이상한 점들을 나는 왜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지 자괴감이 들었다"며 "진심 어린 걱정들을 그저 편견이나 과도한 관심으로만 치부하고, 아내 얘기만 듣고 감싸기에만 급급했다"고 적었다. 안씨는 이어 "아이를 구할 수 있는 여러 번의 기회가 있었지만, 단 한 번도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며 "특히 사고가 나기 전날, 아이를 응급실에만 데리고 갔어도 그 소중한 생명이 꺼지지 않았을 것이란 생각에 죄책감이 몰려온다"고 했다.

안씨는 정인이 사망에 책임이 큰 탓에 어떤 처벌도 받겠다고 했다. 안씨는 "엄청난 잘못을 저지르고도 책임을 회피하고 오해받는 게 억울하다는 말까지 했으니 인간으로서 자격 미달"이라며 "내 과오로 아이가 죽고 나서도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해 어떠한 방법으로도 용서를 구할 수 없을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시간이 갈수록 아이에게 잘해주지 못했던 것들이 반복해서 떠올라 너무나 괴롭고 미안하다"며 "어떠한 처벌도 달게 받겠다"고 덧붙였다.

김진웅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