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서 ‘얼떨결’ 전국 1호 접종… “대기자 배려 15분 일찍 접종”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노원구서 ‘얼떨결’ 전국 1호 접종… “대기자 배려 15분 일찍 접종”

입력
2021.02.26 10:57
수정
2021.02.26 22:14
0 0

금천구에서는 발열로 1호 접종자 바뀌기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첫 날인 26일 서울 노원구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요양원 종사자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노원구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첫 날인 26일 예정보다 일찍 접종이 시작된 서울 노원구에서 ‘얼떨결에’ 전국 1호 접종자가 나오고, 금천구에선 발열 증세로 인해 1호 접종자가 바뀌기도 했다.

노원구에선 전국 1호 접종자가 나왔다. 주인공은 서울 상계요양원 요양보호사로 근무하는 이경순(61)씨. 그는 노원구 보건소에서 오전 8시 45분쯤 접종했다. 정부가 공식적으로 ‘1호 접종자’를 지정하지 않았으나, 이씨가 당초 백신접종 시작 시각인 9시보다 15분 먼저 백신을 맞아 사실상 1호 접종자인 것으로 보인다.

이씨는 접종을 마친 후 “1년 동안 코로나19 때문에 불안했는데 맞으니까 안심이 되고, 또 노력해 주신 정부와 구청ㆍ보건소에 감사드린다”며 “다른 주사를 맞을 때와 특별히 다른 점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씨가 1호 접종자가 된 사연은 이렇다. 노원구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부터 접종이 시작될 예정이었지만, 8시30분쯤부터 접종대상자들이 하나둘 오기 시작했다. 문진표 작성 등 시간이 걸릴 수 있어 일찍 집을 나서거나 밤샘 근무를 마치자마자 보건소를 찾은 요양보호사도 있었다. 추운 날씨에 기다리는 대상자들을 배려해 예정 시각보다 15분쯤 앞당겨 접종을 시작했다.

노원구 관계자는 “일찍 보건소를 찾은 접종 대상자 4명이 굳이 9시까지 대기할 이유가 없어 빨리 접종을 시작했는데, 본의 아니게 1호 접종자가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금천구에선 1호 접종자가 바뀌었다. 첫 접종자로 선정됐던 16년차 요양보호사 류경덕(64)씨의 체온이 37.5도로 나와서다. 몸에 열 기운이 있고 목에 불긋한 반응이 나와 안정을 취하며 접종을 뒤로 미뤘다. 류씨는 “(집에서 측정했을 때는) 36.2도였는데 옷을 껴 입고 긴장했더니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그 사이 4년차 요양보호사인 신정숙씨(60) 접종이 먼저 이뤄졌다. 신씨는 이날 오전 9시 6분쯤 5초간 주사를 맞았다. 신씨는 “어른들을 돌봐야 하니까 당연히 맞아야 된다고 생각했고, 백신을 맞으니 안심이 된다”며 “지금까지 주사 알레르기 부작용도 별로 없었고, 일반 주사를 맞은 것처럼 많이 염려되진 않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민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