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 혐오 아니라는 안철수, 4년 전 문대통령 말 비판한 까닭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성소수자 혐오 아니라는 안철수, 4년 전 문대통령 말 비판한 까닭

입력
2021.02.24 12:30
수정
2021.02.24 13:52
0 0

安, 대선후보 토론 때 文대통령 발언 끄집어내
"동성애 좋아하지 않는다는 문 대통령 말이 문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단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자신의 퀴어축제 관련 발언에 대해 해명하던 중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했던 '동성애 좋아하지 않는다'는 말이 지금까지 들었던 정치인의 혐오 발언 중 가장 심한 발언"이라고 말하며 자신은 성소수자 혐오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24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이같이 밝히며 "오히려 문 대통령이 먼저 아직도 그런 생각을 가지고 계신지를 (말해달라) 요구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가 언급한 문 대통령의 발언은 2017년 4월 25일 열린 대선후보 4차 TV토론에서 나왔다. 당시 문 대통령은 홍준표 후보가 한 질문에 "(동성애에) 반대한다"며 "저는 좋아하지 않는다. 합법화에 찬성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안 대표는 이어 자신의 발언에 대해선 "의도도 전혀 그렇지 않고, 표현도 혐오 발언을 한 적이 없지 않나"라며 "그걸 혐오 발언이라고 하면 그냥 무조건 색깔 칠하고 적으로 돌리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2017년 대선 때 TV토론회에 참석했던 당시 안철수(왼쪽) 국민의당 후보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연합뉴스

그러면서 그는 "저는 소수자 차별에 누구보다 반대한다"며 "집회의 자유, 당연히 보장돼야 하는 권리 아니겠느냐"며 "우려하는 것이 신체 노출이나 성적 표현 수위가 높은 그런 장면들, 그 다음에 성인용품 판매 이런 것들 때문에 아동이나 청소년이 무방비하게 노출되고 있는 걸 걱정하는 시민들도 많다"고 덧붙였다.

앞서 안 대표는 18일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서울시장 보궐선거 제3 후보 단일화를 위한 토론에서 퀴어축제 관련해 "광화문에서 하게 되면 자원해서 보려고 오는 분도 계시겠지만, 그런 것을 거부할 수 있는 권리도 존중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서울퀴어문화죽체조직위원회는 전날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서울퀴어문화축제가 또다시 선거판의 이슈가 되고 있다"며 "정치적 제물로 삼지 말라"고 비판했다.

강은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