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 그 립스틱' 하윤경, 이동하·최정원 과거 관계 알았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선배, 그 립스틱' 하윤경, 이동하·최정원 과거 관계 알았다

입력
2021.02.24 10:37
0 0

하윤경이 JTBC 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에서 이동하 최정원의 과거 관계를 알게 됐다. 방송 캡처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하윤경이 이동하와 최정원의 비밀을 알게 됐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에서는 한서(최정원)와 우현(이동하)이 연승(하윤경)과의 식사 자리에서 묘한 긴장감을 드러냈다.

한서와 우현은 다음날 한의원에서 대화를 나눴다. 한서는 연승을 속이지 말고 비겁하게 도망치지 말라며 화를 냈다. 우현은 선을 넘지 말라고 경고했지만 한서는 "나 여전히 너 좋아해"라며 고백했고, 우현은 대학 때 일은 한순간의 실수였다며 부인했다. 친구인 줄 알았던 두 사람은 과거 연인이었다.

우연히 남편의 한의원을 들렀던 연승은 이 모든 대화를 듣고 충격을 금치 못했다. 연승은 하은(박소이)의 픽업을 핑계 삼아 서둘러 빠져나왔지만 둘의 대화가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다. 과거 연승이 자신과 결혼해서 행복한지 묻자, 우현은 "고마워. 나 같은 놈이랑 살아줘서"라고 대답했었다. 곰처럼 우직하고 무뚝뚝하기 때문에 사랑 표현에 서툴다고 생각했던 남편이 사실은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는 것이 아닌지 괴로워하던 연승은 뭔가를 결심한 듯 굳은 표정으로 현승(로운)과 지승(왕빛나)에게 하은을 맡겼다.

연승에게는 가족이 자랑이자 전부였다. 그렇기 때문에 언니와 남동생에게 결혼을 적극 권장하고 이들의 연애사에 여러모로 신경을 썼었다. 하지만 처음으로 만난 남편의 친구와 친해지자마자 부부는 전혀 다른 국면을 맞이하게 됐다. 하윤경은 연승의 복잡한 내면을 현실적으로 표현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