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라디오' 이승윤 "'싱어게인' 1등 상금 입금 됐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미스터라디오' 이승윤 "'싱어게인' 1등 상금 입금 됐다"

입력
2021.02.24 10:24
0 0

'미스터라디오' 이무진이 '싱어게인' 1등 상금을 언급했다.KBS 제공

'싱어게인' 이승윤이 출연했다.

23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는 '싱어게인' Top3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남창희는 "초면에 돈 얘기하면 좀 그렇지만, 상금은 입금됐나?"라고 물었고,

'싱어게인' 우승으로 상금 1억원을 탄 이승윤은 "입금됐다. 캡쳐했다"라고 답했다. 이에 윤정수가 "내가 이쪽은 좀 잘 아는데, 이제 빌려달라는 연락이 올 거다"라며 너스레를 떨자, 이승윤은 "다 쓰고 없다고 하겠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무진 '누구없소' 영상이 1700만뷰를 기록했다, 이무진씨는 몇 번 정도 봤나?"라는 질문에 이무진은 "그 중에 200번은 내가 봤다. 아직도 신기하다" 라고 답했다.

"다시 태어난다면 누구로 태어나고 싶나"라는 청취자 질문에 이승윤은 "이무진으로 태어나고 싶다"라면서 "길게 봐서 제일 잘 될 사람은 이무진이다. 옆에 꼭 붙어 있으려고 한다." 라고 덧붙였다. 이에 이무진은 "부담스럽다"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첫사랑을 묻는 질문에는 이무진은 "2년 정도 된 것 같다"라고 답했고, 이승윤은 20대 초반, 정홍일은 23살 때였다고 밝혔다.

윤정수가 "첫사랑 얘기 괜찮겠냐"고 묻자 정홍일은 "아내가 첫사랑이다. 중간에 한번 헤어졌었다"면서 "그때는 제가 많이 나쁜 남자였다. 실수도 많이 하고, 힘들게 해서 아내가 떠났었다"라고 밝혔다.


진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