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규 "학폭한 적 없다... 몸이 굳고 억울, 삶에 환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조병규 "학폭한 적 없다... 몸이 굳고 억울, 삶에 환멸"

입력
2021.02.23 09:40
0 0

SNS에 직접 입장 밝혀

학교 폭력 의혹으로 암초를 만난 배우 조병규. HB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조병규가 자신을 향한 잇단 학교폭력(학폭) 의혹 제기에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사실과 다른 주장과 반박들로 26년간 살아왔던 삶에 회의와 환멸을 느꼈다"고 23일 밝혔다. 조병규가 직접 학폭 의혹 관련 입장을 밝히기는 처음이다.

조병규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처음 허위사실을 유포한 글이 올라왔을 때 너무 당혹스러워서 몸이 굳고 억울했다"며 "아무런 상관없는 사진과 글 하나로 제가 하지 않은 일로 인해 악의적인 프레임 안에 들어가니 제가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다. 며칠 간 해서는 안 될 생각들을 떨쳐 내며 버텼다"고 글을 올렸다.

이날까지 조병규를 향해 제기된 학폭 의혹은 수 건에 이른다. 조병규는 이중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사람과는 일면식도 없다고 반박했다. 허위로 학폭 폭로 글을 올렸던 첫 번째 의혹 제기 글 게시자뿐만 아니라 다른 글 게시자도 지인을 통해 선처를 호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병규는 "축구선수를 꿈꿨던 장난기 많고 낙천적인 학생이었다"며 "모두가 그렇듯 친한 친구가 있었고 친하지 않았던 친구도 있었다. 하지만 폭행을 하거나 돈을 갈취한 적이 단 한 순간도 없다. 왜 휘발성 제보에 과녁이 돼 매 순간 해명을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억울해했다. 조병규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여태 제기된 학폭 주장이 "모두 거짓"이라며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2015년 KBS2 드라마 '후아유- 학교2015'로 데뷔한 조병규는 'SKY캐슬'에 출연했고, '경이로운 소문'으로 청춘스타 반열에 올랐다. 하지만 최근 학폭 의혹이 연이어 제기돼 활동에 암초를 만났다.

양승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