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려 큰 '바이든식 한미동맹' 첫 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우려 큰 '바이든식 한미동맹' 첫 발

입력
2021.02.23 04:30
0 0

한국 정부 비판한 전문가 외교부 주요 보직 발탁
'한일관계 특수성' 무시 속 한미일 삼각 동맹 추진
"파트너십은 쥐어짜기 아니다" 바이든 발언 무색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9일 워싱턴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뮌헨안보회의(MSC)에 화상으로 참여해 발언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대서양 동맹 복귀를 선언하면서 독재 정치에 맞선 민주주의 국가들의 협력을 강조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과의 화해를 최우선 과제로 삼으면서 국민들의 자유를 선택적으로 억압하는 데 대통령의 권한을 사용하기로 결심했다.”

누구의 주장일까.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의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부차관보에 내정된 정 박 전 브루킹스연구소 한국석좌가 발탁 직전인 지난달 22일 발표했던 글의 일부다. 그는 ‘한국 민주주의에 드리운 북한의 긴 그림자’라는 기고에서 대북정책은 물론 문 대통령의 민주주의관, 통치 스타일까지 비판했다.

한국의 국장급 보직인 동아태 부차관보는 미 국무부의 한반도 외교 실무 책임자다. 중앙정보국(CIA) 출신 북한전문가에, 선거 캠프와 인수위에서도 일했으니 적격 인사라고 판단했을 수는 있겠다.

하지만 박 전 석좌 발탁 후 여러 뒷말이 끊이지 않는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기고문 게재 시기나 내용이 참 공교로웠다”라고 촌평했다. ‘나 이제 미국 정부에서 일하니 한국에는 이렇게 강하게 나가겠다’라는 미국 국내용 충성 맹세문이자 문재인 정부를 향한 경고 메시지로 읽혔기 때문이다.

특히 박 전 석좌의 여러 언급은 바이든 대통령의 민주주의 가치ㆍ동맹 중시 기조를 무색하게 한다. 균형 잡힌 논지 대신 일방의 의견만 참고한 뒤 한국의 민주주의 수준을 마음대로 평가하는 고위 공직자가 바이든 동맹외교 첨병이라니 참 아이러니다. ‘동북아시아의 핵심축(린치핀)’이라는 동맹국 한국의 민주주의에 대한 대접이 이 정도인 건가.

바이든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일방통행식 외교를 비판해왔다. 그는 19일 국제무대 데뷔 발언에서도 “(파트너십은) 거래가 아니다. 쥐어짜기 위한 것도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나 외교 보직 인사부터 한국에 보내는 신호는 혼란스러웠다.

게다가 한일관계의 특수성은 외면한 채 한미일 삼각 동맹 구축 강요로 분위기를 몰아가려는 미국 외교당국의 초반 행보도 동맹과 함께 하겠다는 평소 발언과는 언행일치가 안 된다. 바이든 행정부에게 한국은 존중 대신 압박부터 해야 하는 나라였나. 뜻을 모으되 차이를 존중하는 민주주의 기본 정신이 바이든식 한미동맹에는 적용될 수 없는 것인가.

워싱턴= 정상원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특파원의 시선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