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대학 위기 속 국립대 '뭉쳐야 산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지방대학 위기 속 국립대 '뭉쳐야 산다'

입력
2021.02.17 14:00
수정
2021.02.17 16:40
0 0

강원대·강릉원주대 통합 논의 본격화
"조만간 업무 협약 초대형 국립대 설계"
지난해 경상대·경남과기대 통합 승인

강원도내 국립대인 강원대와 강릉원주대가 조만간 업무협약을 하는 등 통합을 추진한다. 눈 내린 강원대 춘천캠퍼스 미래광장의 모습. 강원대 제공

국립대인 강원대와 강릉원주대 통합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두 대학은 최근 구성원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70%가 통합으로 위기를 극복하자는 의견을 내놓았다고 17일 밝혔다. 강원대와 강릉원주대는 앞서 지난해 9월 통합에 잠정 합의했다.

이달 초 이뤄진 설문에서 강원대 구성원 60% 가량이 '국내 최대 규모의 거점국립대학위상 확보'를 위해 통합대학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14년 전인 2007년 강릉대와 원주전문대 통합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경험했던 강릉원주대 교원과 직원 상당수도 단일 거점 국립대 출범을 지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강원대의 한 관계자는 "다음주 두 대학이 업무협약을 맺는 등 통합을 위한 논의를 시작한다"고 전했다. 발전모델을 제시할 연구용역 등 시너지효과를 내기 위한 밑그림을 그리는 셈이다.

일각에선 2023년 초대형 거점 국립대 출범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두 대학 총장 임기가 2024년인 만큼, 그 이전에 통합이 완료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대학가의 관측이다. 지역사회에서도 대학 구조개혁이 필요하다며 통합에 속도를 내 줄 것을 주문하고 있다.

통합이 현실화하면 재학생이 2만5,000여명에 이르는 초대형 국립대가 탄생한다. 춘천과 원주, 강릉, 삼척 등 강원 영서와 영동을 아우르는 캠퍼스를 통해 차별화 된 산학협력 프로그램 또한 가능하다.

강원대와 강릉원주대 통합은 전국적인 관심을 받고 있기도 하다. 학령위기 감소와 대학서열화로 위기를 맞은 지방대학의 생존모델을 제시할 수 있을 지 관심을 모으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해 경남 진주시에 자리한 경상대와 경남과학기술대가 통합해 '경상국립대'로 거듭났다. 같은 지역 국립대학들이 자율적으로 통합한 첫 사례다. 교육부 역시 교육부가 두 대학의 자율적인 통합이 국립대 발전의 중요한 계기가 된다는 점을 고려해 승인했다.

강원대의 한 구성원은 "강점이 있는 대학의 전공분야와 산업을 연계해 취업률을 높이고 수준 높은 창업자를 배출할 수 있도록 통합의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은성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