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맨과 코빗의 공통점? 인공지능 자비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아이언맨과 코빗의 공통점? 인공지능 자비스

입력
2021.02.16 10:49
0 0

코빗, S2WLAB, 국내 원천기술 인공지능(AI) ‘자비스(XARVIS)’ 기반 자금세탁방지(AML) 솔루션 개발로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최초 정부 지원 AI바우처 지원사업 성료

영화 <아이언맨>에서 토니 스타크를 돕는 AI(인공지능) 파트너는 ‘자비스(Jarvis)’다. 대한민국 최초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대표 오세진)에도 최근 ‘자비스(XARVIS)’가 생겼다. 데이터 분석 전문기업인 에스투더블유랩(S2WLAB, 대표 서상덕)과 함께 AI 자비스(XARVIS) 기반의 AML(자금세탁방지) 솔루션을 개발한 것.

원래 에스투더블유랩의 자비스(XARVIS)는 다크웹 데이터 분석 전문 AI다. 이를 가상자산 분석에 적용해 탄생한 솔루션이 ‘아이즈(EYEZ)’다. 가상자산 모니터링에 특화된 아이즈는 실시간으로 블록체인 원장 데이터 전체를 체크하며 문제가 있는 거래를 찾아내 알려준다.

코빗과 에스투더블유랩은 특금법 준수를 위한 국내 원천AI기술 기반 자금세탁방지 솔루션 도입이라는 과제로 지난해 8월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의 AI바우처 지원사업에 응모했다. 해당 과제는 최종 선정돼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중 최초로 정부 지원을 받으며 최근 개발을 성공적으로 마친 상태다. 이번에 개발된 솔루션은 AI를 통한 가상자산 이상거래 모니터링 시스템이다. 특히 가상자산 입출금에 집중하고 있다. 가상자산 입출금이 발생하면 AI가 지갑 주소를 분석하며 결과를 도출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3초면 된다. 따라서 실시간으로 이상거래에 대한 대응이 가능해져 고객 자산 보호 체계 확립에도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AI 학습에는 에스투더블유랩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실시간 크롤링 기술과 원장 및 지갑 노드를 분석해 다크웹, 딥웹, 블랙리스트, 화이트리스트 주소 등이 종합적으로 수집돼 활용된다. 이렇게 학습된 데이터를 가공해 코빗에 제공하게 된다. 데이터 분석 전문기업인 에스투더블유랩은 지난해 국제형사경찰기구(INTERPOL/인터폴)와 다크웹 위협 정보 분석 관련 협약을 체결했다. 이로서 에스투더블유랩은 한국 보안 기업으로서는 유일하게 국제 공조가 필요한 다크웹과 암호화폐 수사에 대해 인터폴을 지원 중이다.

코빗 오세진 대표는 ”이번에 국내 원천 기술에 기반한 AML 솔루션을 개발함으로써 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권고사항 및 특금법 시행에 따른 자금세탁방지 의무를 준수할 수 있게 돼 의미가 깊다"며 “에스투더블유랩과의 지속적으로 협력하면서 이상거래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코빗은 오는 3월 특금법 시행 이후 부과되는 자금세탁방지 의무 중 의심거래보고(STR) 부분에서 이번에 구축한 솔루션을 통한 분석 자료를 근거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