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분석해보니… "5인 모임 금지, 이동량 진짜 줄였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빅데이터 분석해보니… "5인 모임 금지, 이동량 진짜 줄였다"

입력
2021.02.07 18:00
0 0

KT, 통신 데이터 활용 빅데이터 분석 결과 공개


자료=KT

정부가 지난해 12월 23일부터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한 후 실제로 인구 이동량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KT는 자사 통신데이터를 활용한 서울시 지역구별 유동인구 변동 추이, 소셜버즈량 등을 통해 작년 코로나19 유행 시기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7일 공개했다.

분석에 따르면, 5인 이상 집합금지가 시행되기 4일 전부터 서울시 인구 이동량이 증가 추세로 전환되기 시작했으나 5인 이상 집합금지가 발효되고 성탄절 연휴가 시작되면서 이동량이 급격한 감소세로 꺾였다.

구체적으로 보면 인구 이동량이 12월 19일부터 12월 23일까지 1.26% 증가했으나, 12월 23일 조치 이후 25일까지 6.06% 감소했다. 연말 유동인구가 줄어들면서 확진자 증가세도 꺾을 수 있었다는 게 KT의 분석이다.

또 시민들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에 앞서 자발적으로 이동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8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추이를 살펴보면, 정부의 방역 단계가 강화된 11월24일 이전부터 서울 내 이동인구가 감소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한편으로 작년 11월부터 12월까지 '3차 대유행 시기'에는 앞서 3월 1차 유행, 8월 2차 유행과 달리 '코로나 피로도'가 커진 것으로 분석됐다. 작년 3월, 8월에는 확진자 증가에 따른 이동인구 감소가 즉각적으로 나타났지만, 3차 유행 때는 이동인구 감소 현상이 천천히 나타났다. 같은 기간 트위터, 커뮤니티 등에서는 키워드 '코로나'의 버즈량이 1, 2차 유행보다 오히려 감소했다.

김동욱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