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느라기' 백은혜 "문희경과 연기, 행복했다" 종영 소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며느라기' 백은혜 "문희경과 연기, 행복했다" 종영 소감

입력
2021.02.05 21:00
0 0

'며느라기' 백은혜가 종영 소감을 밝혔다. 카카오M, 카카오TV '며느라기' 방송 화면 캡처

'며느라기' 백은혜가 종영 소감을 밝혔다.

오는 6일 최종회가 방송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며느라기'에서 백은혜는 착한 며느리가 되길 거부한 큰 며느리 정혜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거침없이 팩트 폭행을 날리는 사이다 캐릭터로 활약했다.

백은혜는 5일 소속사를 통해 "전엔 느껴보지 못한 것을 깊이 생각해 볼 수 있는 작품이었다. 또 나뿐만 아니라 보시는 모든 분들도 느끼셨을 거라고 생각한다. 작품에서 혜린이가 좋은 역할을 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고 전했다.

이어 "고생하신 모든 스태프분들, 배우분들 감사하고 혜린이 될 수 있게 캐스팅해 주신 이광영 감독님 감사하다. 스물한 살 데뷔하기까지 이끌어 주셨던 문희경 선생님과 다시 한 작품에서 연기할 수 있어 정말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