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필 문 대통령 생일에 튼 'Song to the moon'… KBS "의혹 멈춰달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하필 문 대통령 생일에 튼 'Song to the moon'… KBS "의혹 멈춰달라"

입력
2021.02.02 18:28
수정
2021.02.02 18:35
0 0

'문비어천가 아니냐' 논란 제기돼
"열린음악회 선곡에 의도 없다" 해명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KBS 제공


KBS가 '열린음악회' 선곡 논란에 대해 "어떠한 의도도 개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일부 언론과 정치권은 지난 24일 방송된 '열린음악회' 엔딩곡 'Song to the moon'이 문재인 대통령의 생일에 맞춘 선곡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KBS는 2일 공식입장을 내고 "영화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 삽입곡인 'Song to the moon'은 그동안 '열린음악회'에서 여러 번 연주된 바 있으며 영화음악 중에서도 매우 대중적이고 친숙한 곡으로 알려져 있다"며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출연자의 레퍼토리를 존중해 제작진과의 협의를 통해 선정됐으며 그 과정에서 어떠한 의도도 개입되지 않았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해명했다.

KBS는 "선곡은 해당 출연자에게 회차별 주제를 전달하고 이에 맞는 선곡을 여러 곡 의뢰, 이중 전체 분위기에 맞고 방송 편성 길이에 적절한 곡이 선정되기까지 제작진과 출연자가 협의하는 과정을 거친다"며 "사실에 부합하지 않은 무분별한 의혹 제기를 멈추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권영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