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대 금리' 소상공인 대출 3배 증가… 코로나 금융지원 280조 돌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2%대 금리' 소상공인 대출 3배 증가… 코로나 금융지원 280조 돌파

입력
2021.01.26 16:10
0 0

금리 인하 전과 비교해 대출 건수·규모 증가 
코로나19 금융지원 전체 규모는 284조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0일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점검하기 위해 서울 기업은행 공덕동 지점을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위한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 대출 수요가 금리인하 효과에 힘입어 3배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을 포함해 중소기업, 개인채무자 등에 대한 금융권 전체의 지원 규모도 280조원대를 돌파했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이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닷새간 실행한 소상공인 2차 대출은 총 7,096건으로 집계됐다. 대출 규모는 1,273억원이다.

이는 1월 둘째주(11~15일)에 실행된 대출(2,662건, 505억원)과 비교하면 건수는 2.7배, 금액은 2.5배가 늘어난 수치다. 이달 첫째주(4~8일)와 비교해서도 각각 2배 이상 증가했다.

2차 소상공인 대출 수요가 급증한 데는 대출금리 인하 영향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 시중은행은 18일 접수분부터 기존 연 2∼4%대를 적용하던 2차 소상공인 금융지원 대출 금리를 최대 2%포인트까지 낮추고 보증료 또한 1년 차에 한해 기존 0.9%에서 0.3%로 인하했다.

금리인하와 함께 신설된 집합제한업종 임차 소상공인을 위한 특별지원 프로그램도 속도를 내고 있다. 5대 시중은행에 따르면, 특별지원 프로그램 접수 신청자는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1만3,060건이 몰렸다. 대출 규모는 1인당 1,000만원씩 1,306억원이다.

금융권 전체의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 규모도 22일 기준 284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대출 만기 연장 규모는 130조2,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금융지원 규모는 지난해 11월 20일 기준 250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두 달 만에 34조원 가량이 불어났다.

금융당국은 코로나19 금융지원이 부실로 이어지지 않도록 연착륙 방안을 모색 중이다.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열린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 모두발언에서 “중소기업대출에 대한 만기연장·상환유예와 같은 한시적 금융지원 조치 또한 재연장이 불가피해 보인다”며 “비가 올 때 우산을 뺏는 일이 없도록 연착륙 방안을 마련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정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