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바이든 기자회견...'친절한' 대국민 소통 연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달라진 바이든 기자회견...'친절한' 대국민 소통 연출

입력
2021.01.26 19:30
0 0

4년전 처음부터 기자들과 충돌 '트럼프 학습효과'?
바이든 대통령, '바이 아메리칸' 행정명령 서명 후
기자들과 농담 주고 받으며 첫 공식 질의응답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5일 워싱턴 백악관 사우스 코트 강당에서 진행된 행정명령 서명식 후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주고 받다 마스크 쓰기를 강조하며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워싱턴=로이터 연합뉴스

“이제 여러분들의 질문을 기꺼이 받을게요.” “어려운 질문하는 블룸버그 통신 기자도 나는 좋아합니다.”

취임 후 엿새째인 25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바이 아메리칸(Buy Americanㆍ미국산 제품 우선 구매)’ 행정명령에 서명한 뒤 이렇게 기자회견 분위기를 주도했다. 이날 행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추가 경기부양안, 러시아 야당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구속에 이르기까지 막힘 없는 답변을 이어갔다.

백악관 내 사우스코트 강당에서 32분간 이어진 행사와 질의응답은 날카로운 질문이 이어졌음에도 시종 화기애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질문자인 미 워싱턴포스트(WP) 기자에게 이름을 부르며 인사를 건넸다. 추가 질문을 하겠다는 블룸버그통신 기자에겐 “그가 항상 내게 어려운 질문을 하고 날을 세우는데, 그래도 어쨌든 그를 좋아한다”고 농담을 던지며 답변하기도 했다.

이런 장면들은 초장부터 기자들과 충돌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학습효과'로 보인다. 눈에 띄게 차별화하며 대국민 소통에 나선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임기 초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자주 진행했지만 공격적인 질의와 거친 응대 과정에서 얼굴을 붉히며 끝내기 일쑤였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5일 백악관에서 '바이 아메리칸' 행정명령에 서명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워싱턴=AP 뉴시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첫 공식 질의응답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미국 재건에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앞으로 약 3주 이내에 하루 100만명 상당의 국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고 믿는다”며 “어쩌면 하루에 100만명이 아니라 150만명 접종이 가능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취임 후 100일 내 1억명 접종을 마치겠다고 공언한 데서 더 나아가 1억5,000만명 접종도 가능할 것이란 낙관론이었다.

이날까지 미국에서 2,523만명이 코로나19에 걸렸고 42만명이 숨졌다. 지난 일주일 평균 미국 내 코로나19 백신 하루 접종자는 116만명이다. 백신 접종을 원하는 미국인이 즉시 접종할 수 있는 시기를 묻는 질문엔 “봄쯤이 될 것”이라고 답했고, “여름까지는 집단면역이 되는 방향으로 갈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미국 재건에 세금을 사용하겠다”며 연방기관 물품 구매시 미국에서 생산된 제품을 우선하는 기조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정부기관이 사용하는 차량을 미국에서 생산된 전기차로 바꾸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코로나19 극복과 미국 경제 및 일자리 회복은 바이든 대통령의 제1 공약이자 성패가 걸린 핵심 이슈다. WP는 “바이든 보좌관들은 (코로나19) 팬데믹(감염병 세계적 대유행)을 막겠다는 약속을 실천하는 능력이 이번 정부 성공의 핵심이고, 경제를 되살리는 유일한 길이라고 믿고 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질의응답을 마치면서도 “여러분들은 아마도 이 말을 하는 내게 지쳤겠지만, 지금부터 4월 말까지 마스크를 쓰면 죽을 수도 있었던 5만명을 살릴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고 했다. ‘마스크 쓰기’의 중요성을 또 한번 강조하는 바이든 대통령 발언에 참석자 사이에선 웃음도 터져 나왔다.

워싱턴= 정상원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