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호정, '김종철 성추행' 민주당 논평에 “할 말 있지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류호정, '김종철 성추행' 민주당 논평에 “할 말 있지만…”

입력
2021.01.26 11:00
0 0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강은미 원내대표의 김종철 전 대표 성추행 사건 관련 사과를 굳은 표정으로 듣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철 정의당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단호한 무관용의 태도로 사건을 처리한다는 믿음을 지키는 것이 신뢰를 회복하는 유일한 길”이라고 26일 말했다.

류 의원은 이날 정의당 의원 총회에서 원내 수석부대표로 임명됐다. 류 의원은 국회 소통관에서 취임 인사를 통해 “성평등은 정의당 강령일 뿐만 아니라 진보정당의 정체성 그 자체”라며 “성평등 수칙을 매뉴얼로 만들고, 해마다 교육을 부지런히 하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착각이었다”고 반성했다. 그러면서 "가해자에게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는 것만이 같은 피해를 경험했거나, 경험하고 있거나 경험하게 될 시민을 보호하자고 할 염치를 되찾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류 의원은 김 전 대표 성추행 피해자인 장혜영 의원이 맡고 있던 원내수석부대표 자리를 이어 받았다. 장 의원은 지난해 12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개정안에 당론과 달리 혼자 기권 표결을 한 데 대한 책임을 지고 수석부대표에서 물러났고, 류 의원이 이날 공식적으로 원내수석부대표를 맡게 된 것이다.

류 의원은 “정의당은 어제 가해자인 김 전 대표의 직위해제를 결정한 의원단 공동의 신속할 결정에 누구도 이견을 제기하지 않았고 흔들림이 없다”며 “이제부터 운영 체계와 조직 개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류 의원은 김 전 대표 사건을 두고 거대 양당이 발표한 논평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 논평에 대해서는 “‘충격을 넘어 경악’이라는 그 말도 옳다. 할 말이 있지만 절대 안 하겠다”고 했다. 앞서 광역자치단체장들이 잇달아 성폭력 사건에 연루돼 4월 보궐선거까지 치르는 원인을 제공한 민주당에게 비판 자격을 묻고 싶으나, 김 전 대표 사건 직후라 비판을 수용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국민의힘 논평에 대해서도 류 의원은 “‘인권과 진보를 화나게 하고 있다’고 논했는데 그 말이 맞다. 상당히 민망하다”고 했다.


이성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