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이재명에 "기재부 구박한다고 뭐가 해결되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낙연, 이재명에 "기재부 구박한다고 뭐가 해결되나"

입력
2021.01.24 12:30
0 0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획재정부 곳간지기를 구박한다고 뭐가 해결 되는게 아니다. 정치적 결단이나 합의가 필요하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책을 놓고 연일 재정 당국을 압박하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재명 경기지사를 비판했다.

이 대표는 23일 KBS 심야토론에 출연해 ‘정 총리와 이 지사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강력 비판하는데 이 대표는 비판 쪽에 가깝느냐, 방어 쪽에 가깝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당정 간에 얘기하면 될 일이지 언론 앞에서 비판하고 다니는 것이 온당한가”라며 “하물며 같은 정부 안에서 좀 의아하다”고 꼬집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세균 국무총리, 이재명 경기지사. (왼쪽부터) 뉴스1, 뉴시스, 연합뉴스


이 대표의 견제구는 이재명 경지기사뿐 아니라 정세균 국무총리도 향한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재정 건전성을 외치면서 무조건 적게 쓰는 것이 능사냐”며 연일 기재부와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정조준하고 있다. 이날 오전에도 ‘집단자살 사회에서 대책 없는 재정건전성’이라는 제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전 세계가 확장재정정책에 나서는데 재정건전성 지키겠다고 국가부채 증가를 내세우며 소비 지원, 가계소득 지원을 극력 반대하니 안타깝다”고 썼다.

정세균 국무총리 역시 최근 “한국이 기재부 나라냐”며 손실보상제에 비협조적인 기재부에 경고 메시지를 냈다. 여권 대선 주자인 정 총리와 이 지사가 아군인 홍 부총리를 공개 비난하며 ‘선명성 경쟁’에 나서자 이 대표가 “독하게 얘기해야만 선명한 것인가”라며 자제하라는 메시지를 낸 것이다. 이와 관련 최근 대권주자 중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는 이 대표가 존재감을 나타내 반전 계기를 찾으려는 의도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 대표는 또 ‘확장 재정’의 큰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경기도민 10만원 보편지급’에 나선 이 지사에 대해선 재차 부정적 입장을 표했다. 그는 “시도지사협의회 의견을 보면 대다수는 선별지원을 원한다고 한다. 상대적 박탈감 때문”이라며 “국민이 함께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소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