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진 씻은 박철우…. ‘내가 박철우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부진 씻은 박철우…. ‘내가 박철우다’

입력
2021.01.25 00:10
0 0

2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 대 한국전력 경기에서 박철우가 스파이크를 하고 있다. 한국전력 배구단 제공.


박철우(36ㆍ한국전력)가 오랜만에 자신의 존재감을 마음껏 뽐내며 팀의 봄 배구 희망을 이어갔다.

한국전력은 2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우리카드와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1 25-20 25-17)으로 완승했다. 한국전력이 우리카드를 상대로 3-0으로 완승을 거둔 것은 무려 1,802일 만이다. 이날 승리로 5위 한전은 4위 우리카드와 승차를 1로 줄였다. 3위 KB손해보험과도 승점 4차다.

외국인 선수 러셀(28)이 20득점에 트리플 크라운(서브ㆍ블로킹ㆍ후위 공격 각 3점 이상)을 달성했지만, 그 보다 박철우의 분전이 더 눈에 띄었다. 박철우는 이날 러셀과 같은 20득점에 공격성공률 69.2%를 찍으며 최근 경기 부진을 완전히 씻어 냈다.

박철우는 3라운드 마지막 경기인 삼성화재전(성공률 38.5%)부터 흔들렸다. 이후 이날 경기 전까지 4라운드 5경기(22세트)에서 공격 성공률은 39.7%에 득점도 72점으로 세트당 3.27득점에 불과했다. 공격 범실도 9개였고 블로킹에 막힌 것도 18개나 됐다. 공격이 살지 않으면서 당연히 팀 내 공격 점유율도 25.8%까지 떨어졌다. 특히 17일 현대캐피탈전에선 7득점에 공격성공률 20.8%에 그치는 등 최악의 컨디션이었고 21일 삼성화재전까지 두 경기 공격점유율은 20%도 되지 않았다.

하지만 이날은 공격으로 18점(서브 1점, 블로킹 1점)을 올리는 동안 범실은 하나도 없었고 상대 블로킹에 가로막힌 것도 한 차례에 그쳤다. 점유율도 29.5%로 올라갔다. 특히 이날 경기는 봄 배구 향방을 가리는 중요한 경기였다. 만일 한전이 패했다면 4위 우리카드와 승점 차가 7까지 벌어지면서 봄 배구에 빨간 신호가 들어올 수 있었다.

박철우는 경기 후 “경기력을 발휘해야 하는 위치였는데 (최근 부진에) 팀원들에게 너무 미안했다”면서 “신영석 선수가 나를 많이 혼냈는데 오히려 고마웠다. 나를 돌아보고 각성할 기회가 됐다”라고 말했다. 장병철 한전 감독도 “박철우가 살아난 게 크다”면서 “경기 전 적응 훈련 때도 이미 컨디션이 많이 올라온 상태였다. 앞으로도 더 잘할 것으로 믿는다”라고 말했다.

강주형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