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장 되려면 1500만원 바쳐야"... 외식업중앙회 '뒷돈 승진' 의혹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단독] "국장 되려면 1500만원 바쳐야"... 외식업중앙회 '뒷돈 승진' 의혹

입력
2021.01.25 04:30
0 0

경찰, 핵심 임원 A씨 고발장 접수 조사 착수
"돈 없으면 승진 포기, 전보도 돈 내야" 의혹

게티이미지뱅크

외식업자 수십만명이 가입한 초대형 직능 단체인 한국외식업중앙회에서 내부 승진 대가로 수뇌부에 금품을 건네는 관행이 계속돼 왔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 외식업중앙회는 중국인을 국내 식당에 취업시켜 주는 대가로 알선료(리베이트)를 받는 과정에 조직적으로 개입한 의혹(본보 1월13일자 10면), 소속 회원(식당)들에게 허위 계산서를 발급하는 일에 관여한 의혹(1월20일자 12면)을 함께 받고 있는 사단법인이다.

2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중앙회 임원 A씨가 직원 승진의 대가로 각각 100만~1,500만원의 뒷돈을 챙겼다는 의혹(배임수재)이 담긴 고발장을 접수해 조사에 나섰다. 고발인들은 "중앙회 소속 간부 B씨는 2015년 12월 승진 면접 시험을 사흘 앞두고 A씨에게 1,000만원을 전달했고, B씨는 실제 승진을 했다"고 주장했다. 한국일보 취재 결과 B씨가 A씨에게 돈을 건넨 것은 사실로 확인됐다. 다만 A씨는 "B씨가 감사 인사를 한다고 돈을 가져왔기에 바로 돌려줬다"고 해명했다.

뒷돈 의혹 끊이지 않는 외식업중앙회

본보가 접촉한 복수의 중앙회 전현직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수년간 외식업중앙회에서는 승진과 관련한 금품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고 한다. 2015년 이후 중앙회 간부들이 승진 대가로 A씨에게 뒷돈을 줬다는 말이 나온 것이 10여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부 사정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승진은 1,000만원, 인사 이동은 300만원이 최소 금액"이라며 "부장에서 국장으로 승진하는 데 1,500만원을 줬다는 얘기까지 있었다"고 말했다.

괸계자들에 따르면 외식업중앙회에서 승진 비리 의혹이 나온 것은 대략 2013년부터다. 원래 중앙회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승인한 정관에 따라 인사를 진행해야 하지만, 최근 수년간 소수 임원들이 승진 심사 과정을 독점하며 인사권을 좌지우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원래는 8,9명의 인사위원이 면접 점수를 따로 매기는 것이 원칙이나, 최근 수 년 동안에는 근거 조항도 없이 인사위원들이 A씨에게 심사 권한을 전면 위임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회 한 현직 직원은 본보와의 통화에서 "서너 달에 인사가 10여회 났을 정도로 수뇌부 마음대로 인사위원회가 돌아가고 있다"며 "승진 대상 직무도 임의로 지정되는 등 체계를 잃은 지 오래"라고 증언했다.

고발 당사자 "돈 주기에 돌려줬다" 해명

내부 직원들에 따르면 중앙회 안에서는 "실력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A씨와 친하느냐가 가장 중요한 승진 요건"이라는 얘기가 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회의 또 다른 현직 직원은 "오랜 경력을 보유하고 실력도 출중한 선배들이 '나는 돈 없으니 안되겠다'면서 승진을 자포자기하는 경우를 많이 봤다"며 "A씨가 주도하는 '라인'을 못 타면 월급 한 푼 못 오른 채 정년을 맞는 경우도 더러 있다"고 말했다.

지난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마크. 뉴스1

승진뿐 아니라 전보 인사에서도 돈이 오갔다는 의혹이 나왔다. 경찰에 접수된 고발장에는 "각 시도의 지회에서 중앙회로 근무지를 옮기는 인사 이동를 위해 300만원을 인사비 명목으로 건넸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

승진 비리 의혹에 대해 당사자인 A씨는 "고발장에 적힌 내용은 사실과 완전히 다르다"고 해명했다. 또한 중앙회 측에서는 "만약 그런 일이 있었더라도 개인의 일탈일 뿐이지, 중앙회 안에서 승진 비리가 만연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사건에 대해서는 수사를 전방위로 진행하고 있다"면서도 "자세한 수사 내용이나 진행 상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은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