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박영선·우상호 손잡고 남대문 시장 방문 “올때마다 뜨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낙연, 박영선·우상호 손잡고 남대문 시장 방문 “올때마다 뜨끔”

입력
2021.01.23 15:05
수정
2021.01.23 15:29
0 0

23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에 나서는 우상호 의원(오른쪽), ,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서울 남대문 시장을 찾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상인의 목소리를 듣고 격려했다. 4ㆍ7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내 경선을 앞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우상호 민주당 의원도 동행했다.

이 대표는 이날 검은색 점퍼와 운동화 차림으로 시장 곳곳을 돌며 김밥, 꽈배기, 어묵 등을 온누리상품권으로 구매했다. 박 전 장관과 우 의원에 양말을 사서 선물하기도 했다. 일부 상인은 이 대표에 “남대문 시장 경제를 살려달라”고 어려움을 호소하거나 “열심히 이겨 나가겠다”고 코로나19 극복 의지를 보였다.

23일 서울 남대문시장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에 나서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우상호 의원이 인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박영선ㆍ우상호 동행 “오랜 꿈 간직한 분들”

이 대표는 시장 방문 후 상인회와 간담회를 갖고 “제가 총리 때 와서도 이 자리에 앉아 많은 말씀을 들었다”며 “실제 개선된 게 별로 없는 것 같아 올 때마다 뜨끔뜨끔하다”고 했다. 이어 “정부가 올해 가을 무렵까지 백신에 의한 집단 면역이 생길 것이라고 발표했다”며 “그 전까지 어떻게 이 고통을 덜어드릴 것인지에 집중을 하겠다. 어려움을 함께 넘어가자”고 했다.

당 내 서울시장 후보인 박 전 장관과 우 의원을 향한 지지도 부탁했다. 그는 “오늘은 박 전 장관과 우 의원 두 분을 모시고 왔다"며 "서울시를 가꾸고 좋게 하고 싶다는 꿈을 오랫동안 간직해오신 분"이라고 소개했다.

박 전 장관은 “소상공인 디지털화를 시작한 곳도 여기 남대문 시장”이라며 “전통과 디지털이 만나는 새로운 21세기 글로벌 서울을 대표할 수 있는 세계적 시장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이 대표와 우상호 후보, 제가 적극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상인들의 말씀을 듣고 시장을 돌아보면서 가슴이 먹먹했다”며 “코로나로 힘드실 텐데 최대한 극복해서 장사가 잘되도록 해드리는 민주당과 서울시장 후보들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우상호 의원이 23일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상인들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3차 재난지원금 충분치 않아"

이 대표는 간담회 종료 후 기자들에게 “3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되고 있는데 그것이 충분하지 않다는 것을 잘 안다”며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을 정부와 잘 협의해가면서 늦지 않고 유연하게 민생을 돕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손실을 본 상인들을 지원하는 ‘손실보장 제도화’를 추진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정지용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