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로 돌봄 중단, 걱정하지 마세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신종 코로나로 돌봄 중단, 걱정하지 마세요”

입력
2021.01.22 15:02
0 0


서울시는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돌봄 중단 위기에 놓인 어르신과 장애인을 위한 ‘4종 긴급돌봄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긴급돌봄서비스는 가정 방문과 동반입소, 대체인력 지원, 입원 시 돌봄 등 4가지 유형으로 이뤄졌다. 돌봐주던 가족이나 요양보호사가 신종 코로나 확진ㆍ격리되면서 돌봄 공백이 생겼거나, 본인이 확진자 접촉으로 격리시설에 들어가야 하는 경우 긴급돌봄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우선 기존 노인장기요양, 장애인활동지원 급여 수급자는 신종 코로나로 돌봄서비스가 중단될 위기에 놓인 경우 긴급돌봄을 통해 가정 방문 서비스를 중단 없이 받을 수 있다. 이용자 또는 보호자가 전화로 서비스를 신청하면 된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 홈페이지에 있는 신청서를 작성해 팩스(02-2038-8749)나 이메일(ehlee@seoul.pass.or.kr)을 보내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어르신ㆍ장애인이 확진돼 격리시설에 입소한 경우 3명의 돌봄인력을 지원, 24시간 동안 3교대로 식사와 거동, 목욕 등 일상생활을 돕는다. 동일집단 격리 조치된 노인요양시설이나 장애인생활시설에서 돌봄인력이 부족한 경우에도 긴급돌봄 인력을 지원한다. 신종 코로나 확진으로 전담병원에 입소한 중증장애인 중 거동이 어려워 돌봄이 필요한 이도 긴급 돌봄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신종 코로나 확산세가 컸던 지난해 3월부터 운영된 긴급돌봄지원단에는 현재 요양보호사와 장애인활동지원사 등 129명이 활동하고 있다. 추가 인력충원도 진행 중이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서울시는 앞으로도 사회적 취약계층에게 꼭 필요한 돌봄서비스가 중단 없이 제공되도록 인력확충 등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변태섭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