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약 개발에 햄스터가 쓰이는 거 아세요? 대체시험법 급합니다"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치약 개발에 햄스터가 쓰이는 거 아세요? 대체시험법 급합니다"

입력
2021.01.22 11:00
0 0

<7> 동물대체시험법 통과시켜달라는 햄스터

편집자주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철학으로 시작된 청와대 국민청원은 많은 시민들이 동참하면서 공론의 장으로 자리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말 못하는 동물은 어디에 어떻게 억울함을 호소해야 할까요. 이에 동물들의 목소리를 대신해 의견을 내는 애니청원 코너를 시작합니다.

햄스터는 구강점막조직 자극성 시험에 활용된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저는 햄스터입니다. 설치목 쥐과에 속하는 포유류인데요, 많은 사람이 제가 작고 귀엽다며 반려동물로 기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제가 반려용 외에 다른 용도로도 이용되고 있다는 걸 아는 이들은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저는 실험용으로도 사용되고 있는데요. 흔히 쓰는 생활용품인 치약 등 제품 개발을 위해서는 구강점막자극 시험을 해야 하는데, 이때 제가 동원됩니다. 연구자는 제 볼록해진 볼에 물질을 적용하고 이를 삼키지 못하게 하려고 목을 잡지요.

실험에 동원된 햄스터는 2019년에만 2,950마리입니다. 사실 실험에 쓰인 햄스터 수가 많은 건 아닙니다. 동물실험에 사용된 실험동물 수는 371만2,380마리인데요, 이 가운데 저를 포함한 마우스, 래트 등 설치류가 무려 86.9%나 차지합니다.

햄스터가 낸 청원에 500명 이상이 동의하면 관련 전문가들의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다.


동물실험에 사용된 실험동물 10마리 중 8마리는 설치류다. 게티이미지뱅크


꼭 필요하지 않은 동물실험을 줄이고, 대체시험을 활용하자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지만 실험동물 수는 2016년 287만8,000마리에서 2018년 372만2,000마리로 늘어난 뒤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2009년 한국동물대체시험법검증센터라는 곳이 만들어졌고, 동물대체시험법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있는데 왜 실험동물 수는 줄어들지 않는 걸까요.

국내에서는 아직 대체시험보다 동물실험을 하는 편이 저렴해서입니다. 또 동물대체시험법을 확산시키기 위해서는 연구개발 장려 등 많은 지원이 필요한데 이에 대한 법률적 근거가 미비하다고 합니다.

2019년 국내에서 사용된 실험동물은 371만여마리다. 비글프리덤프로젝트 페이스북 캡처


최근 실험동물들에 반가운 소식이 들렸습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1일 동물실험을 대체하는 방안을 담은 '동물대체시험법의 개발·보급 및 이용을 촉진하기 위한 법률안'(이하 동물대체시험법 촉진법)을 대표 발의했습니다. 대체시험법 개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개발된 시험법이 현장에 보급∙이용될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뒷받침한다는 내용입니다.

법안 마련에 수년간 참여해 온 국제동물보호단체 휴메인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HSI)은 "국내에서는 새로운 대체시험법이 마련돼도 부처간 소통과 참여부족으로 활용이 부진하다"며 "이번 법안이 통과되면 동물실험 대체 연구를 선도할 발판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동물실험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대체시험법을 개발하고 이용하는 게 세계적인 추세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불필요한 동물들의 희생을 막기 위해 동물대체시험법 촉진법 통과시켜주세요.

햄스터가 낸 청원에 동의하시면 포털 사이트 하단 '좋아요'를 클릭하거나 기사 원문 한국일보닷컴 기사 아래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기사 게재 후 1주일 이내 500명 이상이 동의할 경우 해당 전문가들로부터 답변이나 조언, 자문을 전달해드립니다.


고은경 애니로그랩장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애니청원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