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이 비하한 독립운동가 시골집 "내가 조병진의 손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서인이 비하한 독립운동가 시골집 "내가 조병진의 손자"

입력
2021.01.21 15:00
수정
2021.01.21 15:50
0 0

독립운동가 조병진 선생 증손자 커뮤니티에 글 올려
"시골집을 가지고 사람의 삶 평가하는 것은 잘못"

윤서인씨가 1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만화가 윤서인씨에게 조롱당한 독립운동가 후손이 "허름한 시골집을 가지고 그 사람의 삶을 평가하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라고 밝혔다.

자신을 독립운동가 조병진 선생의 증손자라고 밝힌 A씨는 2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윤서인이 비하한 독립운동가 조병진님의 손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윤서인씨가 올린 사진은 조병진 할아버지의 따님인, 저에게는 고모할머니 댁이다"라며 "할아버지가 생활하신 시골 생가는 지금 저의 어머니가 혼자 지키고 계신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제에 부역하지 않고 조국의 독립을 위하여 조그마한 힘이라도 함께한 할아버지의 인생을 대충 살았다고 폄하한 윤서인씨에게 묻고 싶다"며 "과연 잘 살고 있는 친일파 후손들은 그 조상들이 자랑스러울까"라고 반문했다. 또 "경제적으로는 여유로운 생활을 할지 모르지만 그들의 가슴 한구석에는 부끄러움이 자리하고 있을 거다"라고 덧붙였다.

A씨는 "3·1절이나 광복절 기념식에 독립유공자 후손으로 초대되어 다녀오시며 자랑스러워하시던 아버지 모습이 떠오른다"며 "약주 한 잔 하시면 독립운동을 하셨던 할아버지를 자랑하시던 아버지를 저는 그때는 이해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하지만 이제는 이해하려 한다"며 "윤서인처럼 잘못된 시선을 가진 사람들에게 독립운동을 한 할아버지나 그 후손들은 결코 이 시대를 대충 살지 않았다고 말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비록 경제적으로는 친일파 후손들보다 어려울지라도 정서적으로, 자랑스러운 할아버지를 둔 후손으로 풍족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앞서 윤씨는 1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친일파 후손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을 비교한 사진을 올리며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사는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라며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고 적었다.

한편 고 조병진 애국지사는 1919년 경북 영천에서 태극기를 휘두르며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했다가 체포됐다. 조 애국지사는 방조죄로 곤장 90대를 맞았다.

손성원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