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文정부의 검찰총장이라는 말 예리했다" 호평한 정청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석열, 文정부의 검찰총장이라는 말 예리했다" 호평한 정청래

입력
2021.01.18 17:15
0 0

文 '사면, 국민 공감 필요'에 "지극히 상식적"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12월 4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 국민적 공감대가 마련돼야 한다고 발언한 데 대해 "'내 권한이지만 절제해야 한다'는 취지의 말씀을 하신 걸로 보아 참으로 절제된 겸손한 대통령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높게 평가했다.

정 의원은 이날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의 사면에 대한 입장은 옳고 상식이다'란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면을 말하려면 국민 통합에 도움이 돼야 한다. 시기적으로 이르다"며 "오히려 사면을 두고 갈등이 조장될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기 전 사면을 말하는 건 아무리 대통령 권한이라도 행사하면 안 된다고 문 대통령이 생각하는 것 같다"며 "이는 지극히 상식적이고 옳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 은연중 윤석열에게 경고 보내"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온·오프 혼합 방식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현안 질문을 하기 위해 번호판을 든 기자들을 바라보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정 의원은 사면론을 두고 문 대통령을 비판하는 야당을 향해 "국민 상식에 맞는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불만이 많은 사람도 있겠지만 이 땅의 사법 정의 관점에서 봐도 지극히 옳은 말씀"이라며 "정의와 상식이 국민 상식으로 통하는 사회, 국정농단에 대한 심판, 적폐청산의 역사적 물결은 도도하게 흘러야 한다"고 반박했다.

정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나온 문 대통령의 가장 예리한 발언으로 법무부와 검찰 간 갈등에 대한 입장을 꼽았다.

문 대통령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갈등과 관련해 '대통령이 정치력을 발휘해 문제를 풀 수 있지 않았느냐'는 질문을 받자 "오히려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보다 건강하게 발전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와 함께 "윤 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다. 그가 정치하려고 이러지는 않는다고 본다"고 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하며 "이 대목은 은연중 (윤 총장에게 보내는) 강력한 경고라고 생각한다"며 "윤 총장에 대한 발언은 가장 예리한 발언이었다. 문 대통령님 제대로네요"라고 말했다.


류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